인도 북부의 메갈라야주 체라푼지에는 살아있는 다리가 있다.

이름만 봐서는 흔한 목조다리처럼 들리는 '트리 브리지(Tree Bridges)'


체라푼지(Cherrapunji)위치


하지만 정확하게 말하면 '나무뿌리 다리(Root Bridges)'인데, 죽은 나무뿌리를 얽어 만든 것이 아니라 본체인 나무는 잎이 무성하게 살아있다.



이런 나무뿌리가 만들어지게 된 요인은 체라푼지의 특수한 기후 때문이다. 이곳은 해발 1,500m의 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몬순기후로 인해 1년내내 비가 많이 내린다. 그래서 붙여진 이곳의 별칭은 '세계에서 강수량이 가장 많은 지역'



이곳의 연간 평균 강수량은 무려 11,786mm로 한국의 지난 30년간 연평균 강수량 1,274㎜의 9배 이상에 달한다.(세계 평균 강수량 807㎜)



이런 고온다습한 지역에는 아무리 튼튼한 건물을 짓더라도 그 수명이 길지 않다. 특히 일반 목재로 건축물을 짓는다면 불과 몇달내에 부패해 버릴 확률이 높다. 따라서 살아있는 나무의 뿌리를 천천히 다리로 구축해 사용하게 된 것이다.






살아있는 다리가 만들어진 역사는 무려 5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나무뿌리 다리가 사람의 체중을 버틸 수 있을때까지는 약 10~15년이 걸리는데, 그 중에는 사람 50명이 한꺼번에 올라가도 끄떡없는 다리도 있으며, 길이 30m에 달하는 것도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