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5년 4월, 미시시피 주 빅스버그의 워렌 카운티 법원 앞에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의 죽음을 애도하는 인파들이 몰려들었다. 이들 중 대부분은 흑인들이었다.


관련글: 주인과 같은 운명을 맞았던 링컨의 애완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