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드레스덴의 여경 아드리엔 콜자(Adrienne Kolesza)는 온라인상에 수많은 팔로워를 거느린 인기인이다.

곱게 묶은 금발에 단단해 보이는 이 31세의 여성 경찰은 그 모습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지만 그녀가 큰 화제를 불러온 것은 은밀한 취미생활 덕분이다.



바로 일주일에 다섯 번 헬스클럽을 다니며 가꾼 몸매를 SNS에 올리며 유명해진 것이다. 

그녀는 167cm, 45kg의 가녀린 체구로 최대 130 킬로의 스쿼트 무게를 짊어진다. 아드리엔은 독일 보디빌딩 비키니 클래스(173cm, 65kg 이하)에 출전해 준우승을 거머쥐기도 했다.

놀라운 반전매력을 본 네티즌들은 "제발 나를 체포해주세요", "그녀 앞에서 과속을 할 거야"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근무지를 배경으로 서 있는 모습


이번 주에 잡은 범죄자를 세어보고 있는 모습


관광지의 소매치기를 감시하는 모습


철새 불법 밀렵을 감시하는 모습


피서지의 익사사고를 감시하는 모습


수영장에서의 근무 모습


수목원의 잔디를 지키고 있다.


지하철 무임승차를 감시하는 모습


전차 내 변태를 검거하기 위해 잠복중인 모습


화장실 몰카범을 잡기위해 잠복중인 모습



그녀의 SNS 일탈에 드레스덴 경찰서장은 근무에 지장만 없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오히려 드레스덴 경찰의 이미지를 상승시키는데 도움을 주었다고 두둔하고 있다. 

취미는 취미이고 그녀는 본업인 경찰도 절대 소홀히 하지 않는다. 헝가리 사냥꾼이었던 할아버지의 피를 물려받은 아드리엔은 오늘도 강력범 사냥에 나서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