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머슨 고등학교


지난 2015년, 미국 중남부 오클라호마 시티에 있는 에머슨 고등학교의 2층에서 100년 전의 칠판이 나와 놀라움을 안겨준 바 있다.



에머슨 고등학교는 1895년에 세워진 곳으로 오클라호마 시티에서 가장 오래된 공립학교 중 하나이다.


원래의 칠판


오래된 칠판을 화이트보드로 리모델링 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이 칠판은 코르크로 표면이 덮여 있어 낙서들이 그대로 보존된 것으로 전해진다.


벽을 뜯어내자 등장한 칠판


10학년 영어교사 신시아 코머가 칠판 앞에 서 있다.


발견된 그림들은 색칠도 되어 있고 1917년이라는 날짜도 적혀있으며, 음악수업과 수학문제 등도 적혀있다. 의문점은 왜 이러한 글귀들을 그대로 두고 공사를 했을까 하는 점이다. 


낙서와 수업내용이 혼재된 것으로 보인다.


1917년의 달력이 그려져 있다.



먼 훗날 발견될 것을 기대했을지 모르겠지만 어떠한 기록도 남기지 않은 것으로 보아 공식적인 행동은 아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아마 이것을 남긴 사람도 100년 후에 발견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 2016년, 3층을 리모델링 하는 과정에서 또 100년 전의 칠판과 낙서가 등장했다.


 3층 리모델링에서 발견된 칠판


역사 수업을 한듯


칠판 위에 그대로 공사를 했다.


아름답게 장식한 시간표


에머슨 고교 교장 캐리 키셔(Sherry Kishore)는 본인의 어머니에게 이 칠판을 보여주었다. 그러자 85세의 노파는 울음을 그치지 못했다고 한다.

꿈 많았던 학창시절의 칠판 모습이 현재의 눈앞에 그대로 나타나자 감동이 북받쳐 올랐던 것이다.


교장 선생님이 칠판을 보고 있다.


리모델링이 끝난 벽면


에머슨 고교는 이 자랑스러운 역사적인 유물을 소중히 보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