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여성 스포츠 선수들을 외모로 평가하는 것에는 많은 논란과 비판이 따른다. 잘하는 선수가 예뻐 보이기 마련이지만 예쁜 선수가 잘하기까지 하면 금상첨화 아닐까. 
리오 올림픽 2관왕에 빛나는 나 에고리안(Yana Egorian)은 그 두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펜싱 요정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름: 야나 에고리안(Yana Egorian) 
풀네임: Yana Karapetovna Egorian / 러시아어: Яна Карапетовна Егорян / 아르메니아어: Յանա Կարապետի Եգորյան 
생년월일: 1993년 12월 20일 
출생지: 아르메니아 예레반 
신장: 175cm 
체중: 64kg 


리우데자이네루 올림픽 펜싱여자 개인 사브르 금 

리우데자이네루 올림픽 펜싱여자 단체 사브르 금 



1993년, 아르메니아 예레반에서 태어난 야나 에고리안은 6살 때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주했다. 어린 시절 펜싱을 배우기 시작하며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하다가 2010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유스올림픽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기대주로 떠올랐다. 


승리의 환희


사브르 개인전 우승 후


스포츠와는 전혀 관련 없는 데다가 아르메니아 이주민 가족이었기에 매우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내야 했다. 이는 그녀가 오히려 펜싱에 매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펜싱만이 성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었던 셈이다. 가족들 역시 벌어들인 모든 돈을 야나의 펜싱 장비를 구입하는데 아낌없이 지원하였다. 


사브르 단체전 우승 후


이것만으로도 '미녀선수'라는 타이틀을 받기에는 충분하지만 여기에 더해 개인 SNS에 올린 수영복 이미지들까지 화제가 되면서 리우 올림픽이 낳은 여신 중 한 명으로 팬들의 뇌리에 남게 되었다. 








펜싱이 가지고 있는 귀족 스포츠의 이미지와 야나 에고리안의 청초한 미모를 보면 극도로 가난한 어린 시절이 잘 매치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이주민 출신이라는 이력을 보고 나면 올림픽 챔피언이 되기까지 얼마나 고단한 길을 걸어왔을지 짐작할 수 있다. 



2016년 8월 12일부터 열리고 있는 <평양 대동강 맥주 축전>의 모습이 중국 CCTV에 의해 공개되었다. 



대동강변에 정박한 호화 유람선 무지개호를 배경으로 해군 스타일의 제복을 입은 여성 종업원들이 능숙하게 맥주 잔을 나르는 모습이 눈에 띈다. 



특히 한국발 치맥 열풍에 슬쩍 발을 얹는 것인지 맥주와 함께 안주로 치킨이 제공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북한 조선 중앙 TV에 따르면, 이번 축전은 대동강맥주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약 20일 동안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시원하게 맥주를 들이키는 사람들


종업원이 맥주찬을 채우고 있다.


아직 빈자리가 많은 모습


불친절할 것 같은 인상의 종업원


할말 없는 영상


기본안주와 함께 재떨이도 있다.



고위층인지 잘먹어서 살이 찐 모습


너무 행복해하는 커플


무지개 호. '내 나라 제일로 좋아'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능숙하게 잔을 나르는 종업원


카메라가 눈앞에 있다보니 미소를 잃지 않는다.


세계적인 수준의 맥주라고 하고 있다. 물론 세계는 나가보지 않았음.


원수님 덕분에 오늘 이런 맥주도 먹어봐서 감격스럽다는 주민


종업원들의 공연이 이어지고 있다.


마지막은 유람선을 타고 야경을 감상하는 것으로 마무리


최근 고위직들의 망명 소식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들의 희망찬 건배는 보여주기 위한 가짜라는 느낌이 들어서 어색하게만 보인다. 하루빨리 자유를 맞아 진짜 축제다운 축제를 평양주민들이 만끽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2016년 7월 10일, 트위터를 통해 영국 다이빙 대표 팀의 톰 데일리가 당혹감을 표시했다. 

그가 올린 사진은 마리아렌크 아쿠아틱센터의 사진이었는데, 녹색의 다이빙 수영장과 수구 경기가 열리는 푸른색의 수영장이 확연히 차이가 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사람들은 이것이 수영장 자체의 색상을 다르게 했기 때문이 아니냐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9일까지만 해도 두 수영장의 색상은 푸른 색상으로 동일했던 것. 

그러던 것이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 결승전부터 갑자기 녹색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소식을 접한 IOC는 수질검사 결과 전혀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사태를 진화했다. 하지만 원인도 없이 물 색깔이 변할 이유는 없다. 

한편에서는 더위로 인해 수온이 올라가고 야외 수영장인 만큼 태양광을 그대로 받아 녹조현상이 발생한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특히 다이빙 수영장은 일반 수영장보다 수온을 더 높게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이빙 수영장에서 직접 경기를 한 선수들은 냄새나 피부 알레르기 반응은 전혀 없었지만, 물은 확실히 탁해져서 평소보다 시야가 어두워졌다는 것을 문제점으로 삼았다. 
IOC 측은 현재까지도 물이 녹색으로 변한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2016년 리우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에 와일드카드로 참가한 석현준이 연일 골을 터뜨리는 활약을 선보이자 자연스레 그의 독특한 골 세리머니가 관심을 받고 있다.



일전에 썼던 글 '골 세리머니가 부른 석현준 종교 논란' 이 '석현준 종교'라는 검색어를 통해 조회가 되고 있는데, 그중에는 문신의 의미를 궁금하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함께 유입되고 있어 이 기회에 석현준이 새긴 문신도 한번 자세하게 살펴보았다.


차두리 문신


문신에 대한 시선이 과거보다는 많이 개방된 편이지만 그것도 살짝 새겨진 경우에 국한되며, 석현준 처럼 온몸을 뒤덮는 문신은 여전히 경계심을 갖는 사람이 많다. 특히 지금은 은퇴한 차두리의 경우 그의 어머니조차 질색할 정도였다. (관련 글: 차범근 감독 "두리가 웃통 벗으면 불안해" )



석현준 문신의 바탕 패턴은 '용의 비늘' 이다. 절대 뚫리지 않는다는 용 갑옷을 입고 더욱 강력한 전사가 되고 부상도 당하지 않기를 염원하는 속내가 느껴진다.


비토리아 FC 입단식


문신 내용 중 가장 알려진 것은 아약스의 팀 엠블럼이다. 오른쪽 팔에 그의 첫 번째 해외 진출팀(2010년 1월~2011년 6월) 아약스 엠블럼이 새겨져 있다. 

일설에는 '석현준이 거쳐간 팀의 엠블럼 모두 새기고 있다'는 잘못된 정보도 퍼져있는데, '축구저널'과의 인터뷰에 따르면 현재 아약스의 엠블럼만 새겨져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 그러면 문신은 왜 했나. 팔뚝의 아약스 문신이 꽤 화제가 됐는데.


▲ 시간이 흐를수록 아약스가 대단한 팀이란 걸 느꼈다. 여러 팀을 다녀도 하나같이 “너 아약스 출신이라며?”라고 묻는다. 예전에 차두리 형이 “아약스는 네가 남아 있어야 할 팀”이라고 했는데 그땐 잘 몰랐다. 내 첫 프로팀이고 그걸 남기고 싶었다. 나중에 왼쪽 가슴에는 내 마지막 팀을 새기고 싶다. 그곳에도 아약스가 새겨지길 바란다. 은퇴는 아약스에서 하고 싶다. 


(축구저널 인터뷰 中)


'아약스 문신까지 새겼는데 방출당했다..' 는 루머와 함께 '함부로 문신을 하면 안되는 이유.jpg'라고 알려져 있기도 하지만 문신을 새긴 시점은 아약스를 떠난 뒤 한참 후의 일이며, 위의 인터뷰와 같이 아약스를 너무 좋아하고 언젠가 돌아가고 싶다는 꿈을 표현한 것이다.



또 나머지 부분 역시 온갖 기독교의 상징들과 문구들로 가득 차있다.

아약스 엠블럼 위에는 'Thank you God' 'always'라는 문구로 자신이 믿는 신을 향한 마음을 나타내고 있다. 


아약스 엠블럼 아래쪽에 나열된 X자 모양 3개는 사도 안드레아스(안드레)의 십자가이다. 

성 베드로의 동생이었던 안드레아스는 그리스도(Χριστός)를 의미하는 X자 십자가에 못 박혀 순교하기를 원했고 그렇게 되었다. 스코틀랜드 국기에도 새겨진 X자 십자가 역시 성 안드레아스 십자가로 불린다. 


순교하는 사도 안드레아스


특히 석현준이 새긴 XXX 문양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시(市)의 상징으로 깃발과 문장에 들어가 있다. 암스테르담은 바로 아약스의 연고지. 그의 아약스 사랑이 절절하게 느껴진다.


암스테르담 깃발


이런 석현준의 아약스에 대한 애정은 아약스 전문 사이트인 Ajax Showtime에도 실리며 화제가 된 바 있다.

(관련 기사: 언젠가 돌아가고 싶은 꿈 / Droom om ooit terug te keren




오른팔 바깥쪽에는 여러 가지 문구가 새겨져 있는데 맨 위쪽에는 좋아하는 성경 부분을 적어놓았다. 글자 모양이 M으로 시작하는 것으로 로 봐서는 마가복음(Mark) 혹은 마테오 복음(Matthew)인데, 글자 길이로 봐서 마가복음이 맞는 것 같다.


확대한 모습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9장 23절 혹은 28절 보인다. 성경을 찾아보니 9장 23절이 힘겨운 경쟁을 이어가는 축구선수에게는 더 잘 어울리는 듯하여 그 문구가 아닐까 추정해본다.


“‘If you can’?” said Jesus. “Everything is possible for one who believes.”

예수께서 이르시되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는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없느니라 하시니 (마가복음 9:23)


아래쪽에 있는 두 줄의 문장은 흐릿해서 잘 보이지 않지만 역시나 성경 구절일 것으로 추측된다.



추가 내용 update: 석현준 팔에 있는 문신을 다룬 신문기사(중앙일보 2016년 7월 18일 자)를 보게 되어 추가 내용을 정리한다.


오른팔에 있는 구절 표시는 필자의 추측대로 마가복음 9장 23절 (Mark 9: 23)이 맞았다. 그리고 그 아래에 있는 문장도 해당 구절의 내용인데 위의 마가복음 영어 문장과 차이가 있어서 다른 문장을 적어둔 걸로 생각했다.

그런데 석현준이 팔에 새긴 문구는 일반성경이 아닌 킹 제임스 성경(KJ21)을 가져다 쓴 것이었다.


Jesus said unto him, “If thou canst believe, all things are possible to him that believeth.”

-킹 제임스 성경판 마가복음 9장 23절


흐릿하긴 해도 위의 팔뚝 사진과 비교해보면 단어들이 일치한다. 


또 왼쪽 팔에는 이사야서 41장 10 절 새겼다고 하는데, 노출되지 않는 어깨 안쪽으로 새겨져 있는 건지 경기에서 뛰는 사진으로는 발견할 수 없었다.


fear thou not, for I am with thee; be not dismayed, for I am thy God. I will strengthen thee; yea, I will help thee; yea, I will uphold thee with the right hand of My righteousness. (Isaiah 41:10)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오른팔 안쪽에는 예수의 얼굴과 십자가, 별 등이 보인다. 모두가 독실한 기독교인으로써의 믿음을 드러내는 상징물들이다.


예수의 얼굴과 별, 십자가가 새겨져 있다.


왼쪽 팔의 안쪽에는 영문으로 본인의 성 'SUK'이 적혀있다. 


뒤집혀 있지만 확대해서 보면 SUK 맞다.



왼쪽 팔꿈치에는 대형 십자가가 그려져 있으며, 팔등에는 어떤 인물이 그려져 있다.


정체불명의 인물


가톨릭이라면 이 인물을 성모마리아라고 확신할 수 있겠지만, 개신교에서는 루터교회나 영국 국교회(성공회)외에 성모공경을 받아들이지 않는. 고로 개신교도인 석현준이 성모마리아를 문신으로 새길 가능성은 낮아진다. 반대로 성모마리아가 맞다면 석현준은 루터교나 성공회일 가능성이 높다.


닮은 듯 안 닮은 듯 애매하다..


성모 마리아나 예수얼굴의 다른버전일 가능성을 제외하면 석현준 개인과 관련된 사람일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부모님 혹은 조부모님 등 가족의 얼굴을 그려 넣었을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아버지;; 읍읍


아버지 석종오씨의 석현준에 대한 사랑은 다 큰 아들(190cm)에게 공항 입국장에서 입술 뽀뽀를 할 만큼 애틋한 것으로 유명하다(어머니는 중학교 때 이혼). 안쪽 팔꿈치에 본인의 이름을 적었으니 바깥쪽에는 아버지나 가족의 얼굴을 그려 넣었을지도 모르겠다.



과격해 보이는 문신이지만 내용을 살펴보면 대부분 좋아하는 팀에 대한 애정과 종교적인 것들만을 담고 있다. 어쨌든 문신 내용을 살펴본 결과 그가 독실한 기독교도임은 더욱 확실히 증명된 것 같다.

준비과정에서부터 말이 많았던 리우 올림픽이지만 시간은 흘러 선수들은 연일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가장 우려스러웠던 문제는 화장실인데, 대회 개막 6일 전까지도 덮개가 없는 상태의 변기가 목격되기도 하였지만 개막일에 맞추어 어찌어찌 완성을 끝낸듯하다.



그런데 개막 후에는 화장실 벽에 붙어있는 문구가 선수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문제의 벽보에는 '변기안에 휴지를 넣지 마세요'라고 적혀있는데, 선수촌 숙소의 변기물이 역류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번역을 너무 정직하게 한듯..



미국농구대표로 참가한 WNBA 시카고 스카이 소속의 엘레나 델레 도네(Elena Nicole DELLE DONNE)가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미국대표팀 숙소 여자화장실에도 같은 벽보가 붙어있는듯 하다. 


변기에 휴지를 넣지 말라는 평범한 그림


하지만 추가로 이어지는 아래의 금지사항에 특이한 픽토그램이 보인다.


뭔가 좀 이상한데 ? <출처: de11edonne>



변기에 토하지 말라는 표시. 

사실 올림픽은 매력적인 젊은 남녀들이 모인 만큼 만남도 많고 파티도 많다는 것이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종목들이 하나하나 끝나게 되면 술에 취해 흥청거리는 선수들도 많아진다.

리우 선수촌 담당자들이 정원에 토하는 것보다는 변기가 낫다는걸 깨닫는 것은 얼마 걸리지 않을 것이다.



변기에 올라가서 볼일 보지 말라는 표시.

사실 이 자세는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 사이에 특효법으로 알려진 자세이다.  

예민해진 장으로 고생할 선수들에게 이것까지 금지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로 보인다.



이런 자세를 금지하는 건 의미가 없다. 사실 이 정도 자세를 취하면서 볼일을 보는 사람이 경고문을 신경 쓸 리가 없기 때문이다.



엘레나 델레 도네가 주목한 문제의 픽토그램.

그녀는 유머러스하게 '오늘은 화장실에서 낚시를 할 수 없는 걸까'라며 짜증과 아쉬움을 의미하는 이모티콘을 붙여놓았다.

하지만 50명만 모여도 특이한 사람이 하나쯤 등장하기 마련.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국가는 무려 206개국에 참가 인원만 11,000명 이상이다. 낚시까지는 아니겠지만 그중에는 어쩌면 물이 고인 양변기를 태어나서 처음 본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우리 일상에는 보편화된 수세식 화장실 문화지만, 다양한 문화가 한 곳에 모인 만큼 기본적인 화장실 사용법에도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바로 전세계가 한 도시에 모이는 올림픽의 풍경이다.


프랑스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Palme d'Or)은 경쟁 부문 가운데 최고 작품의 감독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이전에는 그랑프리라는 명칭으로 수여되다가 1955년부터 제정되었다. 

하지만 1964년부터 저작권 문제로 원래의 그랑프리라는 이름으로 수상되다가 1974년부터 다시 황금종려상이라는 이름을 찾게 되었다.


최고상에 걸맞는 트로피를 만들기 위해 칸 영화제 조직 위원회는 전문 보석상과 최고의 디자이너들을 초빙했다.


1979년 황금종려상 트로피


1975년, 최고급 적색 모로코 가죽상자에 백색 스웨이드 안감으로 보호된 손바닥 모양의 장식이 달린 트로피가 수여되기 시작했다.



1984년부터는 둥근 나무색상의 피라미드 타입의 받침대가 사용되다가 1992년부터 디자이너 Thierry de Bourqueney가 고안한 완전한 피라미드 형태로 커팅된 크리스탈 트로피가 수여되었다.



1997년에는 24캐럿 황금종려가지가 청색 모로코가죽위에 놓인 상패 형태로 수여되었다.



1998년부터는 스위스의 보석 및 시계 브랜드인 쇼파드(Chopard) 社가 디자인과 제작에 참여한 에메랄드 형태의 트로피가 수여되고 있다.



쇼파드의 공동 대표이자 아트디렉터인 캐롤라인 슈펠레(Caroline Scheufele)가 트로피를 디자인하는 모습이다.



황금종려상은 큰 잎줄기에 작은 이파리들이 달린 형태이다. 이를 왁스로 제작한다.



잎줄기가 그려진 왁스를 정교하게 절단하고 있다.



스케치와 정확하게 일치하는지 대어 보고 있다.



나머지 이파리들은 정교하게 땜질로 붙여줘야 한다.



하나하나 붙이고 있는 모습



완성된 왁스 트로피



틀을 설치하고 석고를 부어 넣게 된다.



석고가 부어지면 금형틀이 완성된다.



합금의 성분은 18K 금으로 75%의 순금과 25%의 은으로 이루어져 있다.



혹시나 모를 사고에 대비해 똑같은 모양을 만들 수 있는 고무틀을 제작한다.



실제로 2001년, 어둠 속의 댄서(Dancer in the Dark)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라스 폰 트리에 (Lars Von Trier) 감독은 행복에 겨운 나머지 트로피를 떨어뜨리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완성된 트로피의 표면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있다.



잎줄기의 단면은 하트 형태이다. 이는 트로피 디자이너 캐롤라인 슈펠레의 영화제에 대한 마음을 나타내고 있다.



깨끗해진 황금가지의 표면



표면을 연마하기 위해 불로 가열하는 모습



거친 면과 튀어나온 부분을 연마하고 있다.



공정의 마지막 단계는 커팅 된 크리스탈 받침대에 고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고정핀을 꽂고 있다.



사용된 받침대는 광산에서 생산된 순수한 크리스탈로 독일이나 스위스의 산지에서 채굴된 것이다.

이 모든 제작 과정에는 40여 시간 이상이 소요되며 7인 이상의 장인이 참여한다. 특히 2014년 제67회 칸 영화제 시상식부터는 비정부 환경단체의 인증을 받은 콜롬비아 나리뇨 지역의 광산에서 채굴된 공정 채굴(Fairmined) 인증을 받은 황금이 재료로 사용되어 영화제의 정신을 더욱 드높이고 있다.


중국 남서부에 이어 북부 지역에도 2016년 7월 18일부터 21일 사이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화 1조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수도 베이징에는 19일 하루 동안만 33억 톤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시를 완전히 마비시켰다.



현재까지 중국 전역에서 총 660만 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하였으며 사망자도 116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200편이 넘는 항공편이 취소되는가 하면 만리장성도 훼손이 되었다는 소식이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번 비는 18년 만의 폭우로 전해지고 있으며, 비구름이 동북부로 이동함에 따라 추가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지난 며칠, 해외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든 여자배구선수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도미니카공화국 국가대표 배구선수 위니퍼 페르난데스(Winifer Fernández).


위니퍼 페르난데스(Winifer Fernández)


그간 유명세를 치렀던 카자흐스탄의 사비나 알틴베코바(Sabina Altynbekova , 182cm), 러시아의 알리사 마뇨노크(Alisa Manyonok , 180cm)와는 달리 리베로라는 포지션의 특성상 키는 비교적 단신(169cm)이다. 


사비나 알틴베코바(좌), 알리사 마뇨노크(우)


그런 이유로 앞서 화제가 되었던 두 선수처럼 극단적인 비율과 늘씬한 매력은 없지만, 라틴 여성 특유의 육감적인 몸매와 깜찍한 외모 덕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본명: 위니퍼 마리아 페르난데스 페레즈(Winifer María Fernández Pérez)

국적: 도미니카 공화국

생년월일: 1995년 1월 6일

신장: 169cm

체중: 62kg



아름다운 머릿결


동료들과 기뻐하는 모습


집중력 넘치는 경기장면


가장 화제가 된 장면이다.


실수후 실망하는 위니퍼.


트레이너를 부러워하는 남자들이 생겨났다.


사복을 입어도 감출 수 없는 매력


시원스런 이목구비의 전형적인 라틴미녀다.


화제의 유튜브 영상


특히 위니퍼 페르난데스의 경기 하이라이트(사실 배구 경기 하이라이트라고 하기엔.. )를 담은 위의 유튜브 영상은 불과 2주 만에 3백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을 정도이다.

하지만 도미니카공화국 여자 국가대표 배구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한다. TV 속에서 위니퍼 페르난데스의 모습을 보지 못하는 것은 아쉽지만  40년 만에 메달을 노리는 대한민국팀을 오롯이 응원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불행 중 다행이라 할 수 있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