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아이슬란드 2015 우승 자격으로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2016에 참가한 아르나 욘스도티르(Arna Ýr Jónsdóttir)는 본선 무대에 오르기 위한 다이어트를 견디지 못하고 결국 기권을 선언하며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아르나 욘스도티르는 자필 편지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더 이상 '점심 한 끼, 그것도 샐러드만을 먹으며 밤마다 물을 먹고 자는 강행군을 견딜 수 없다' 중도 포기를 하게 된 것이다.



특히 그녀는 10년간 체조선수로 활동하였고, 15세 때 국가대표로 선발된 엘리트 운동선수 출신으로 일반적인 여성들보다는 어깨가 넓고 근육질이어서 대회 주최 측의 권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수영복 심사 중인 모습, 체격이 다소 큰 건 사실이다>



이런 그녀의 결정에 대해 전세계 네티즌들은 찬사 일색.

하지만 아르나 욘스도티르가 단지 힘겨운 경쟁에서 밀리자 숭고해 보이는 이유를 대며 도망가는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그런 주장에도 일리가 있는 것이 대부분의 미인대회는 하루만 열리는 것이 아니다

짧게는 3주에서 한 달까지 참가자들은 합숙을 하며 마지막 날의 결선 무대에 오르기 위해 수영복, 드레스 심사 등 각종 경연을 하게 된다. 몇 주간 점점 향상되는 모습을 심사위원들이 체크를 하게 되는데 여러 미인대회에 참가 경험이 있을 아르나 욘스도티르가 치열한 시스템을 몰랐을 리가 없다



각 개인에게는 다이어트 뿐만 아니라 맞춤형 조언으로 메이크업을 이렇게 해봐라, 워킹을 바꿔봐라 등 다양한 권고가 주어지게 되는데 애초에 이런 방식의 미인대회가 싫으면 참가를 하지 말 것이지, 참가 포기 자필 편지를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다는 것은(편지를 주최 측에 보낸 게 아님) 다분히 의도가 보이는 행동이라는 것.



 언론 등에서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대회를 세계 5대 미인대회로 적고 있지만 사실과는 다르다. 미스 유니버스, 미스월드가 부동의 투톱 세계 미인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고, 그 뒤를 미스 인터내셔널과 미스 어스가 포함되어 세계 4대 미인대회로 불린다.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은 겨우 2013년 태국 방송사 Nawat Itsaragrisil에 의해 발족된 신생 듣보잡 대회

만약 미스월드, 미스 유니버스와 같은 전세계에 생중계되는 유명대회였다면 다이어트를 이유로 쉽게 포기했을지는 의문이다.



어쨌든 아르나 욘스도티르는 더 큰 기회를 얻은셈.

어차피 이런 대회에서 우승을 해도 알아 볼 사람이 별로 없는데 그녀는 본인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렸고, 여세를 몰아 나이키 광고모델까지 거머쥐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


프랑스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Palme d'Or)은 경쟁 부문 가운데 최고 작품의 감독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이전에는 그랑프리라는 명칭으로 수여되다가 1955년부터 제정되었다. 

하지만 1964년부터 저작권 문제로 원래의 그랑프리라는 이름으로 수상되다가 1974년부터 다시 황금종려상이라는 이름을 찾게 되었다.


최고상에 걸맞는 트로피를 만들기 위해 칸 영화제 조직 위원회는 전문 보석상과 최고의 디자이너들을 초빙했다.


1979년 황금종려상 트로피


1975년, 최고급 적색 모로코 가죽상자에 백색 스웨이드 안감으로 보호된 손바닥 모양의 장식이 달린 트로피가 수여되기 시작했다.



1984년부터는 둥근 나무색상의 피라미드 타입의 받침대가 사용되다가 1992년부터 디자이너 Thierry de Bourqueney가 고안한 완전한 피라미드 형태로 커팅된 크리스탈 트로피가 수여되었다.



1997년에는 24캐럿 황금종려가지가 청색 모로코가죽위에 놓인 상패 형태로 수여되었다.



1998년부터는 스위스의 보석 및 시계 브랜드인 쇼파드(Chopard) 社가 디자인과 제작에 참여한 에메랄드 형태의 트로피가 수여되고 있다.



쇼파드의 공동 대표이자 아트디렉터인 캐롤라인 슈펠레(Caroline Scheufele)가 트로피를 디자인하는 모습이다.



황금종려상은 큰 잎줄기에 작은 이파리들이 달린 형태이다. 이를 왁스로 제작한다.



잎줄기가 그려진 왁스를 정교하게 절단하고 있다.



스케치와 정확하게 일치하는지 대어 보고 있다.



나머지 이파리들은 정교하게 땜질로 붙여줘야 한다.



하나하나 붙이고 있는 모습



완성된 왁스 트로피



틀을 설치하고 석고를 부어 넣게 된다.



석고가 부어지면 금형틀이 완성된다.



합금의 성분은 18K 금으로 75%의 순금과 25%의 은으로 이루어져 있다.



혹시나 모를 사고에 대비해 똑같은 모양을 만들 수 있는 고무틀을 제작한다.



실제로 2001년, 어둠 속의 댄서(Dancer in the Dark)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라스 폰 트리에 (Lars Von Trier) 감독은 행복에 겨운 나머지 트로피를 떨어뜨리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완성된 트로피의 표면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있다.



잎줄기의 단면은 하트 형태이다. 이는 트로피 디자이너 캐롤라인 슈펠레의 영화제에 대한 마음을 나타내고 있다.



깨끗해진 황금가지의 표면



표면을 연마하기 위해 불로 가열하는 모습



거친 면과 튀어나온 부분을 연마하고 있다.



공정의 마지막 단계는 커팅 된 크리스탈 받침대에 고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고정핀을 꽂고 있다.



사용된 받침대는 광산에서 생산된 순수한 크리스탈로 독일이나 스위스의 산지에서 채굴된 것이다.

이 모든 제작 과정에는 40여 시간 이상이 소요되며 7인 이상의 장인이 참여한다. 특히 2014년 제67회 칸 영화제 시상식부터는 비정부 환경단체의 인증을 받은 콜롬비아 나리뇨 지역의 광산에서 채굴된 공정 채굴(Fairmined) 인증을 받은 황금이 재료로 사용되어 영화제의 정신을 더욱 드높이고 있다.



독일 드레스덴의 여경 아드리엔 콜자(Adrienne Kolesza)는 온라인상에 수많은 팔로워를 거느린 인기인이다.

곱게 묶은 금발에 단단해 보이는 이 31세의 여성 경찰은 그 모습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지만 그녀가 큰 화제를 불러온 것은 은밀한 취미생활 덕분이다.



바로 일주일에 다섯 번 헬스클럽을 다니며 가꾼 몸매를 SNS에 올리며 유명해진 것이다. 

그녀는 167cm, 45kg의 가녀린 체구로 최대 130 킬로의 스쿼트 무게를 짊어진다. 아드리엔은 독일 보디빌딩 비키니 클래스(173cm, 65kg 이하)에 출전해 준우승을 거머쥐기도 했다.

놀라운 반전매력을 본 네티즌들은 "제발 나를 체포해주세요", "그녀 앞에서 과속을 할 거야"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근무지를 배경으로 서 있는 모습


이번 주에 잡은 범죄자를 세어보고 있는 모습


관광지의 소매치기를 감시하는 모습


철새 불법 밀렵을 감시하는 모습


피서지의 익사사고를 감시하는 모습


수영장에서의 근무 모습


수목원의 잔디를 지키고 있다.


지하철 무임승차를 감시하는 모습


전차 내 변태를 검거하기 위해 잠복중인 모습


화장실 몰카범을 잡기위해 잠복중인 모습



그녀의 SNS 일탈에 드레스덴 경찰서장은 근무에 지장만 없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오히려 드레스덴 경찰의 이미지를 상승시키는데 도움을 주었다고 두둔하고 있다. 

취미는 취미이고 그녀는 본업인 경찰도 절대 소홀히 하지 않는다. 헝가리 사냥꾼이었던 할아버지의 피를 물려받은 아드리엔은 오늘도 강력범 사냥에 나서고 있다. 




영국 웨스트서식스(West Sussex)에서 미용사로 일하는 나타샤 세메도(Natasha Semedo, 21세)는 20년간 피자, 포테이토 칩, 컵라면등 인스턴트 식품만 먹어왔다. 엄마의 모유와 이유식을 제외하면 평생 인스턴트 식품으로 살아온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단순히 입맛이 '초딩 입맛'이라 그런게 아니라 특정식품이외에는 받아들이지 않는 '선택적 섭식장애'로 밝혀졌다. 나타샤의 경우 그 특정식품이 인스턴트 식품인 것.



가족들이나 친구들과의 식사를 제대로 즐길수 없었던 그녀는 어느날 최면치료로 섭식장애를 개선한 사람의 정보를 접하고 2개월전 최면치료를 받기로 결심했다.

치료를 담당한 펠릭스 에코노마키스(Felix Economakis)박사에 따르면,  어려서 어떤 이유로 특정식품에 대한 두려움이나 고통을 겪게 되면 몸이 그 음식을 거부하게 된다고 한다. 펠릭스 박사는 나타샤에게 최면으로 그 식품이 무해하다는 의식을 주입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20년간 먹을 수 없었던 음식을 맛있다고 느끼게 된 것이다.



치료가 끝난 나타샤는 지금도 포테이토 칩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긴 하지만, 과일과 요구르트등을 곁들인 균형잡힌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유럽대륙의 최서단에 위치한 아이슬란드. 그곳 최서단에는 베스트피르디르(WestFjords)라는 반도가 있다. 이 곳에서도 가장 서쪽에 있는 것이 바로 유럽 최대의 조류서식절벽으로 유명한 라우트라비아르그(Latrabjarg).


라우트라비아르그(Latrabjarg) 위치


라우트라비아르그는 단순한 바위절벽이 아니라 길이 14km, 높이 440m에 달하는 엄청난 위용을 자랑한다. 



이곳은 퍼핀(puffin)이라 불리는 바다오리, 북방가넷(Northern Gannets), 길레모츠(Guillemots), 큰부리바다오리(Razorbill)등 수많은 새들이 터를 잡고 있으며, 특히 큰부리바다오리(Razorbill)의 경우 전세계 40%의 개체가 서식하는 조류학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곳이다.


퍼핀(puffin)


라우트라비아르그에 서식하는 새들


또 이곳에서는 깎아지른 절벽이 바다와 만나면서 안개가 자주 발생하는데 마치 폭포수가 절벽을 타고 흘러 내리는 듯한 모습의 광경이 유튜브에 공개되었다. 



수많은 새들과 안개 폭포수가 보여주는 이국적인 풍광이 아이슬란드라는 나라의 신비함을 더욱 배가시켜주는 듯 하다.




프랑스어로 ‘회오리 바람’을 의미하는 투르비용(Tourbillon)은 시계에 사용되는 용어로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Abraham-Louis Bregeut, 1747~1823)가 1801년 고안해냈다. 기계식 시계는 부품들이 중력의 영향을 받아 오차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들을 회전시켜 중력으로 인한 오차를 줄여주는 방식이 투르비용이다. 



스위스의 놀이기구 디자인업체 ABC Rides는 이런 시스템에서 영감을 받아 3회전 금속프레임으로 구성된 투르비용이라는 놀이기구를 탄생시켰다. 시계의 나라 스위스에 걸맞는 놀이기구인 셈이다.

윌리 발저에 의해 1997년에 설립된 ABC Rides는 한국 롯데월드의 후름라이드(Mini Flume) 제작업체이기도 하다.



때때로 인간들은 지구의 주인이라는 착각에 빠지곤 한다. 

그런 마음은 자연스레 환경파괴나 동물학대라는 결과로 이어지기 마련.

이런 마음을 흔들리게 하기 위해서일까.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뉴스에서는 '작은 도로 표지판'이라는 프로젝트가 선보였다.



사람의 눈높이보다도 한참 아래에 있는 도로 표지판에는 사람대신 고양이, 비둘기, 오리등 그저 풍경속에 존재하는 소품들로만 여기기 일쑤인 동물들이 그려져있다.

바로 우리가 존재하는 이 곳에는 또다른 생명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음을 환기시키기 위한 작지만 큰 의미가 담겨있는 것이다.










마치 캔버스에 그린 추상화처럼 보이는 이 사진은 카메라로 촬영한 강의 모습이다.

아이슬란드 중부의 고원과 남부에 있는 아름다운 강들은 빙하에서 시작된 지류들로 탁하고 희뿌연 색상이다. 수량이 많지 않고 얕기 때문에 상공에서 보면 오히려 아름다운 패턴을 나타내고 평탄한 지면위에 자연이 그리는 삽화처럼 빠르게 확산된다.


이 사진들은 러시아의 안드레이 이르몰라예프(Andrey Ermolaev)가 경비행기를 타고 상공 150m 위를 날아가며 촬영한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