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제7회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이 열리기도 했던 카자흐스탄의 최대도시 알마티

1997년 12월 10일까지 수도였으나 현재는 북부의 아스타나로 수도를 옮겼다. 하지만 북부에 있는 아스타나가 세계에서 두번째로 추운 수도(1위는 몽골의 울란바토르)일 정도로 환경이 좋지않아 여전히 경제, 교육, 문화적으로 카자흐스탄의 중심지의 지위를 갖고 있다.



원래 알마티는 인구 40만명을 최대치로 계획된 도시였다. 하지만 자원부국인 카자흐스탄의 산업화가 진행됨에 따라 도시로 인구가 몰려들었고, 계획치를 3배나 벗어난 총인구 120만에 육박하면서 각종 문제가 불거지기 시작했다. 



경제발전으로 인해 자가용 차량이 늘어나고 공장이 대거 들어서면서 환경오염문제가 대두되기 시작한 것이다. 특히 심각한 대기오염의 80%는 차량매연으로 인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고착화된 대기오염은 중국과 마찬가지로 제어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서서 카자흐스탄의 최대 골칫거리가 되어가고 있다. 










둥근 얼굴과 큰 광대 등이 떠오르는 몽골인의 얼굴은 우리에게도 익숙하다. 과거 몽골제국의 침략전쟁으로 야기된 유전적 결합으로 한국인들에게도 많이 나타나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누구나 아는 사실이지만, 한국에서 '몽골로이드 형의 외모'라고 하면 그다지 찬사형은 아니다. 아니 오히려 악플로 받아들이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다. 그만큼 서구형 외모로 대표되는 큰 눈과 갸름한 얼굴형이 현대 한국의 대표적 미모 답안인 시대다.

반대로 서구에서는 몽골인들의 얼굴이 이국적인 모습으로 비치나 보다.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몽골 미인들의 모습은 생각보다 아름답기도 하지만 고개가 갸웃거리게 되는 모습도 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지하철은 '알마티 메트로'라고 불리며 2011년 12월 1일에 개통된 바 있다.
옛 수도이자 카자흐스탄 최대의 도시 알마티에서 운행되는 1개 노선의 신생 지하철로 2015년 4월 18일, 2개의 신축 지하철역을 추가로 개통하였다.


이날 개통식에는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알마티시장, 새롭게 개통한 역장들과 시민들이 참여하여 축하식을 가졌다.
새로운 역들은 그간 지하철을 타기위해 오랜시간을 기다려야 했던 시민들의 불편은 물론 교통혼잡을 피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열차의 간격은 피크시간에는 10분, 평소에는 13분으로 조정되었다. 지하철 요금은 80텐게(한화 약 460원)로 기존과 동일하다.





















2호선과 3호선은 2017년~2019년 사이에 건설될 예정으로 중앙아시아의 거인 카자흐스탄의 빠른 발전상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알마티메트로의 전동차는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에서 공급한 차량들로 차량이외에도 에스컬레이터, 신호시스템, 차량기지등을 모두 공급하고 있다.




2015년 4월 25일(현지시간), 네팔 카트만두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인한 피해가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사망 1805명, 부상 4718명으로 집계되고 있지만(인근 국가 포함 1,865명)건물 잔해속에 매몰된 사람들을 포함하지 않은 수치이다. 네팔 정부는 지진으로 인한 총 사망자가 4,500명에 달할 수 있다는 암울한 예상을 내놓고 있으며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이다.


다라하라 탑(Dharahara tower)근처에서 응급구조대가 부상자를 실어나르고 있다.

9층짜리 다라하라(빔센)탑은 1832년 네팔 최초의 총리가 건축한 것으로, 관광객을 포함한 180명이 탑의 붕괴와 함께 매몰되었다.



지진으로 완전히 붕괴된 건물을 시민들이 바라보고 있다.



생존자들이 무너진 사원안에 갇힌 사람들을 찾아보고 있다.



시민들이 여진이 올까 불안한 마음에 모두 거리로 나와있다.



카트만두 외곽의 무너진 거리를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한 남성이 지진으로 붕괴된 사원에서 어디론가 전화를 걸고 있다.



지진으로 인해 무너진 전신주에 자동차가 깔려있다.



시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이 봉괴된 건물의 잔해를 치우며 생존자를 찾아보고 있다.



네팔 구조대원들이 매몰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지진으로 완전히 붕괴된 건물에서 살림살이가 튕겨나와 있다.



지진으로 인해 파괴된 사원. 인명뿐만 아니라 문화재도 큰 피해를 입었다.



사람들이 잔해를 치우고 있다. 건너편 지붕의 비둘기들이 평소와 다름없이 모여있는 모습이 대조적이다.



카트만두 주민들이 짐을 꾸려 대피소로 피신하고 있다.



구조대원들이 들것을 들고 급하게 달려가고 있다.



붕괴된 잔해더미에 관광택시가 깔려있다.



처참하게 파괴된 건물앞에서 한 남자가 전화를 걸고 있다.



붕괴된 건물 근처에서 사람들이 잔해를 치우고 있다. 건물 옥상에 빨래들이 널린 상태 그대로 가지런히 바닥에 놓여있는 모습이 안타깝다.



시민, 관광객, 구조대들이 모두 합심하여 생존자를 찾고 있다.



오열하는 여성을 가족들이 위로하고 있다.



파괴된 건물에서 부상당한 소년을 구조대원들이 구출하고 있다.



구조대원들이 목숨을 걸고 생존자를 찾고 있다.



붕괴된 건물 잔해위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이 걸려있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어린이들은 고철을 주워다 팔아 하루 1달러 남짓의 용돈을 벌고 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그 돈을 들고 PC방으로 달려가 게임을 하는데 사용한다. 


아이들이 하는 게임중에서 가장 인기있는 게임은  'GTA 바이스 시티'이며, PC방 요금은 1시간에 약 25센트이다.









인도가 성범죄로 최근 뉴스를 많이 타고 있지만, 근처의 네팔도 만만치 않은 듯하다.

2015년, 네팔정부는 대중교통에서 여성에 대한 성희롱을 줄이기 위해 여성전용 버스 운행을 실시하기로 했다.

우선 수도 카트만두에서 도입되는 이 제도는 출퇴근 시간 가장 복잡한 경로에 16인승 밴의 형태로 투입된다.


한 여대생이 여성전용버스를 타고 등교하고 있다


버스에서 내리는 여성 승객


버스에 가득한 여성 승객들


'여성 전용 좌석' 


유일한 남성은 운전기사와 안내원 뿐이다


버스를 탄 젊은 여성


돈을 걷는 버스 안내원


안내원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승객이 '여성전용 버스 서비스'에 대한 팜플렛을 읽고 있다


인기가 좋아 입석승객이 나올정도


여자들 뿐이라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기까지 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