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2004년부터 교통안전법을 시행하며 매년 12월 2일을 '교통안전의 날'로 지정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과적으로 인한 사고는 매우 잦은 편이다. 이에 중국의 '월드 와이드 웹(环球 网)'사이트는 지난 10년간 촬영된 과적과 위험운전의 사례들을 공개했다.



2012년 3월, 하이난에서 10명의 아이들을 사이드카에 태우고 달리는 오토바이.



2009년, 상하이에서 엄청난 양의 스티로폼 박스를 자전거에 싣고가는 여성.



2009년 3월, 후난성에서 풍선을 가득 실은 차량. 무게는 가볍지만 풍선이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위험한 운전의 사례이다.



2004년 허난성에서 엄청난 양의 건초를 나르고 있다. 건초도 문제지만 위에 탑승한 사람들의 안전도 위험하다.



2015년 6월, 길림성의 파이프 수송자, 앞뒤의 차량이 위험한 것은 물론 차선 2개를 점거했다.



2008년 4월, 허난성에서 대량의 화물을 싣고가던 트럭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들려버린 모습.



2010년 12월, 절강성에서 대량의 스티로폼을 억지로 싣고가는 모습.



후난성에서 촬영된 5명의 오토바이 탑승자. 무게를 이기지 못한 오토바이의 서스펜션이 완전히 가라앉아 있다.



2015년 11월, 길림성에서 촬영된 스티로폼 과적차량. 2015년에도 여전한 모습이다.



2004년 5월, 닝샤후이족자치구에서 촬영된 단란한(?)가족



2014년 후난성에서 촬영된 희한한 수송법. 곧 경찰에 제지되었다.



2011년 12월, 안후이성에서 촬영된 트랙터, 노동자 10명이 꾸역꾸역 타고 있다.



2008년 3월, 흑룡강에서 촬영된 자전거 수송. 8대의 세발자전거를 연결해서 끌고가는 모습에 중국 시민들조차 당황했다고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