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38세 세계 최고령 금붕어 스플래시에 대한 포스팅[38번째 생일을 맞이한 세계 최고령 금붕어 '스플래시(Splash)']을 작성했는데, 하루만에 그보다 2살이 더 많은 금붕어가 보고되었다.


전세계에 38세 금붕어 스플래쉬에 대한 기사가 보도되자 곧바로 "아닌데? 우리 금붕어가 나이 더 많은데?"라는 반박이 터져나왔다. 문제의 장수금붕어는 이번에도 영국 중부 우스터셔의 프레드(Fred)와 조지(George)이 금붕어 두마리는 무려 40년을 살아왔다.


프레드(Fred)와 조지(George)


금붕어를 키우는 키스(Keith, 71세)씨와 그의 아내 마리(Mary, 58세)는 1975년 무렵, 4개월간 열렬히 사귀는 중이었다. (40년을 빼보니 31세였던 키스씨는 18세의 여성과 데이트를 하고 있던 셈이다..) 그는 지역축제에 놀러갔다가 마침 판매중인 금붕어 2마리를 구입해 미래의 아내에게 선물했다.


얼핏 시시해보이는 선물이지만 결과적으로 이 선물은 다이아몬드 반지보다도 부부의 삶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되었다. 결혼을 할때도, 딸을 낳을때도, 그리고 첫번째 집에 입주할때도 이들은 함께 했다. 노부부가 된 이들은 금붕어들이 눈에 밟혀 휴가도 오래가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40년을 길러온 덕에 이제 부부의 주변 지인들 중에 프레드와 조지를 모르는 사람들은 없다. 


진정한 승리자 키스 할아버지


심지어 38세 스플래쉬의 경우 나이가 너무 많아 한쪽 눈이 실명이 되었는데 이 녀석들은..아니 이분들은 건강한 몸과 나이를 무색하게 하는 활발한 움직임을 자랑한다.


43세 기록갱신은 시간문제로 보이는 몸놀림


스플래쉬와 함께 프레드와 조지도 화금(和金)이라는 종의 금붕어이다. 금붕어 중에서는 가장 크게 자라는 품종이어서 잘 성장시키면 30cm까지도 자라지만 장수금붕어들은 그다지 크지 않다. 너무 사료를 많이 줘서 발육시키는 것보다 최소한의 먹이를 주는 것이 장수에 도움이 된 것이다.


실제로 키스씨 역시 아주 조금의 사료만을 급여한다고 한다. 사람도 소식(小食)이 건강하게 오래사는데 도움이 된다고 하는데 장수 금붕어들도 역시나 마찬가지인듯하다.


금붕어는 과연 수명이 어떻게 될까?

이 뉴스를 접하기 전에는 길어야 3년 정도가 아닐까 했는데, 가정에서 키우는 금붕어도 최소 7~8년을 살고 환경이 좋으면 20년까지 장할 수 있다고 한다.



세계 최고령 금붕어의 주인공은 영국의 '스플래시(Splash)'로 올해 38번째 생일을 맞았다.



1977년, 가족들과 유원지에 간 리차드 라이트(Richard Wright, 71세)는 비닐봉투에 스플래쉬를 담아왔다. 그때만 해도 기껏해야 몇달 키울꺼라고 생각했는데, 함께 갔던 아이들이 벌써 40대가 되었다니 놀랍기만 하다.



리차드는 부인 앤과 스플래쉬를 기르고 있는데, "아이들은 모두 성장해 집을 떠나 코빼기도 보이지 않지만 스플래쉬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있다. 그래서 정말 가족으로 느껴진다"며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일반적인 금붕어 사육방식에서 특별히 아무것도 한것이 없는데도 이렇게 장수하는 스플래쉬를 만난 것은 자신들에게 엄청난 축복이라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스플래쉬는 2년전 큰 고비를 맞았다. 함께 살던 동료 스플리쉬(Splish)가 죽은 것.

하지만 지금은 잘 극복하고 다시 활발하게 헤엄을 치기 시작했다고. 현재 오른쪽 눈이 실명된 것 말고는 특별한 이상은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한편 지금까지 가장 장수한 금붕어는 1999년에 사망한 티쉬(Tish)로 당시 43세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