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도 익숙한 사우나(sauna) 증기목욕을 일컫는 말로 북유럽의 핀란드에서 유래했다.


샌드호르뇌야 섬


노르웨이 북부해안에 있는 샌드호르뇌야(Sandhornøya)섬 길데스콜(Gildeskal)마을에는 동시에 150명이 입장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사우나' 가 있다.


솔트피오르트 해안


솔트피오르트 해안에 위치한 이 원형식 좌석을 갖춘 사우나의 이름은 참 어울리게도 '아고라'이다. 북극권의 혹독한 기후에 대비되는 따뜻한 공간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전망은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아늑함을 안겨준다. 













아고라 사우나는 사실 노르웨이 소금축제행사의 일부이다. 소금축제는 북극지방의 문화유산과 환경을 보존하자는 취지를 가진 축제로 1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2014년 6월부터 주말(목~일)에만 벌어지는 축제로 1년 넘게 이어지고 있으며 향후 그린란드, 아이슬란드, 스코틀랜드, 알래스카등에서도 개최될 예정이다.


대부분의 건물이 목조 삼각형 타입이다.


축제기간 중 건어물을 판매하는 아이들


콘서트가 열리는 모습

 

여러 이벤트 중 아고라 사우나는 토요일에만 오픈하며 영업시간은 오후 12시부터 저녁 8시이고 영업시간외의 사용은 예약손님만 가능하다. 요금은 성인 175크로네(약 2만 5천원), 16세 이하는 90크로네(약 1만  3천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