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 14일, 브루나이의 왕족 압둘 말리크 왕자의 로얄웨딩이 거행되었다.
와이프는 22살의 'Rabiatul Adawiyah Binti Haji Bolkiah' 라는 이름의 평민 여성으로 전 데이터 분석가였다.(결혼하면서 당연히 직장 접음). 

현 국왕인 하사날 볼키아(Hassanal Bolkiah)의 아들인 압둘 말리크 왕자는 황태자 '알무하타디 빌라'에 이은 왕위계승 순위 2위로 여차하면 미래의 술탄이 될 가능성도 있다.(압둘 말리크 왕자는 2남 2녀중 막내아들이다)
 

추정재산이 최대 800억달러(한화 약 86조 3000억원)에 달한다는 하사날 볼키아 국왕인지라 왕가의 결혼식은 너무나도 화려했다.


금과 다이아로 장식된 신부의 구두


신부가 쓰고 있는 티아라와 목걸이의 에메랄드 크기가 거대하다. 브루나이의 전통에 따라 신부는 장신구를 빌려서 착용해야 한다. 즉, 저 귀금속의 주인은 왕자의 어머니인 라자 이스테리 펜기란 아낙 살레하(Raja Isteri Pengiran Anak Saleha)여왕의 것이다.

결혼식은 브루나이의 수도인 반다르세리베가완에 있는 술탄의 궁전에서 거행되었다. 참고로 이스타나 누럴 이맘 궁전(Istana Nurul Imam Palace)에는 1,788개의 방이 있다.


1967년 즉위한 하사날 볼키아 국왕.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인물로 1984년에는 한국에 방문하기도 했다.


하사날 볼키아 국왕은 3번의 결혼을 하였고 5명의 왕자와 7명의 공주를 슬하에 두었다.


브루나이 왕실의 지지도는 높은 편이지만 사치스러운 생활은 종종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1996년에는 마이클 잭슨이 술탄의 50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공연비로 10만파운드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왕가에 대한 불만은 브루나이의 높은 삶의 질, 무료교육등 사회복지로 인해 큰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브루나이는 수니파 이슬람국가로 지난해 투석과 채찍등의 형벌을 허용하는 샤리아법을 술탄이 채택하면서 국민들의 불만을 산 바 있다.


이날 결혼식에는 5,000여명의 하객이 초대받았다.


왕과 왕비사이의 왕자 부부


신부가 부케를 전달받고 있다. 물론 보석으로 만들어진 꽃다발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