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농경문화가 있는 곳이라면 파종시기에 기우제를 지내는 곳이 많다. 풍작을 위해서는 풍부한 강수량이 제1조건이기 때문이다.


멕시코 게레로 주


그런데 멕시코 게레로 주에 있는 나후아 토착마을의 기우제는 그야말로 살벌하다.

매년 5월, 파종이 끝나고 나면 마을의 여자들은 두그룹으로 나누어 전투를 벌인다. 여기서 '전투'는 운동시합등을 가리키는 은유적인 표현이 아닌 말 그대로 이종격투기를 방불케 하는 피튀기는 싸움이다.

싸움의 의미는 남자들은 땅을 경작하고 여자들은 '피의 비'를 땅에 내리게 해 흙을 기름지게 한다는 것이다.


전투후의 식사를 준비하는 여성들


저녁 무렵, 두 그룹의 여자들이 모인다.


그룹을 대표하는 여성들이 싸움을 시작한다.


피를 많이 흘릴수록 기우제는 대성공


올해는 풍년이겠군..


미래의 전사가 될 소녀들


싸움에는 규칙이 없다.


이 풍습의 기원은 아즈텍족의 비의 신 틀라로크(Tlaloc) 신화에서 비롯되었다. 

오랜 옛날, 말다툼만을 일삼는 두 그룹에 진저리가 난 틀라로크는 비를 훔쳐 산으로 숨어버렸다. 이들은 틀라로크에게서 비를 되찾는데는 성공했는데 산을 내려오며 서로 비를 빼앗기위해 치열한 싸움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싸움을 통해 피를 대지에 바치는 풍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멕시코 농업지역은 극도로 빈곤하다. 

결국 이들은 미국으로 불법 밀입국을 시도하는데, 천천히 달리는 화물열차의 연결부위나 지붕에 올라탄다. 그리고 국경근처에서 속도가 다시 줄어들면 뛰어내리는 목숨을 건 시도를 감행한다.

이런 죽음을 불사한 시도로 인해 매년 수십명이 사망하거나 불구가 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