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머슨 고등학교


지난 2015년, 미국 중남부 오클라호마 시티에 있는 에머슨 고등학교의 2층에서 100년 전의 칠판이 나와 놀라움을 안겨준 바 있다.



에머슨 고등학교는 1895년에 세워진 곳으로 오클라호마 시티에서 가장 오래된 공립학교 중 하나이다.


원래의 칠판


오래된 칠판을 화이트보드로 리모델링 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이 칠판은 코르크로 표면이 덮여 있어 낙서들이 그대로 보존된 것으로 전해진다.


벽을 뜯어내자 등장한 칠판


10학년 영어교사 신시아 코머가 칠판 앞에 서 있다.


발견된 그림들은 색칠도 되어 있고 1917년이라는 날짜도 적혀있으며, 음악수업과 수학문제 등도 적혀있다. 의문점은 왜 이러한 글귀들을 그대로 두고 공사를 했을까 하는 점이다. 


낙서와 수업내용이 혼재된 것으로 보인다.


1917년의 달력이 그려져 있다.



먼 훗날 발견될 것을 기대했을지 모르겠지만 어떠한 기록도 남기지 않은 것으로 보아 공식적인 행동은 아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아마 이것을 남긴 사람도 100년 후에 발견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을 것이다.


그런데 2016년, 3층을 리모델링 하는 과정에서 또 100년 전의 칠판과 낙서가 등장했다.


 3층 리모델링에서 발견된 칠판


역사 수업을 한듯


칠판 위에 그대로 공사를 했다.


아름답게 장식한 시간표


에머슨 고교 교장 캐리 키셔(Sherry Kishore)는 본인의 어머니에게 이 칠판을 보여주었다. 그러자 85세의 노파는 울음을 그치지 못했다고 한다.

꿈 많았던 학창시절의 칠판 모습이 현재의 눈앞에 그대로 나타나자 감동이 북받쳐 올랐던 것이다.


교장 선생님이 칠판을 보고 있다.


리모델링이 끝난 벽면


에머슨 고교는 이 자랑스러운 역사적인 유물을 소중히 보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미국 콜로라도에 거주하는 마가렛 소여(Margaret Sawyer)는 자신이 다니는 수영장 안전표지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문제의 표지판


'올바르게 규칙을 지키자(Be Cool, Follow The Rules)'라는 제목의 안전표지판은 아기자기한 그림으로 이루어졌는데 공교롭게도 백인들의 행동에는 '올바르다(cool)'가 붙은 반면, 흑인을 비롯한 유색인종들은 '잘못된(Not cool)'이라는 화살표가 붙은 것이다.


잘못된 행동을 하는 유색인종들


마가렛 여사의 남편 존 소여는 이 사진을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고 큰 찬반 논란이 일었다.

사실 아무 생각 없이 보면 그림에 불과하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저것 봐 흑인들이 저런다니까"라는 편견을 만들어낼 여지가 있어 보인다.


백인들은 올바른 행동만을 한다.


미 적십자사는 즉각 포스터를 철거하고 새로운 포스터로 교체하기로 회신하였다.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을 보면 본인들이 보기에도 오해를 살만한 여지가 있다고 판단한 듯하다. 

게다가 논란이 생긴 단체가 하필이면 세계적 인도주의 단체인 적십자사라는 점에서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

 


2016년 1월 1일부로 미국 텍사스는 오픈 캐리 법안(open carry bill)의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텍사스 주의 총기 은닉 휴대 면허 소지자(concealed handgun permit)들은 어떤 장소를 가든 총기를 휴대하고 다닐 수 있다. (종교시설, 학교, 놀이공원, 경기장, 공항 등은 금지) 이에 대해 미국  총기 사고가 잦아지는 가운데 역행하는 모습이라는 우려도 있다.











그간 텍사스에서는 소총과는 달리 권총의 휴대는 금지되어 왔으나 이 법안에 따라 권총의 휴대도 자유롭게 되었다. 패스트푸드점에서 마치 가방을 놓듯 옆자리에는 총들이 즐비한 모습은 군대를 가지 않으면 총기 구경을 하기 힘든 한국에서 보기에는 충격적이다. 



최근 미국에서 소형 주택이 유행을 타고 있다. 

보통은 더 크고 더 넓은 집을 갖는 것이 일반적인 사람들의 소원이다. 미국인들의 평균 집 크기는 240m²(약 73평) 정도인데, 역설적으로 이런 큰집에 질린 사람들이 많아진 덕에 작은집이 인기를 끌게 된 것이다.


소형 주택을 가진 사람들은 18m²(약 5.4평) 이하의 집을 소유하고 있다. 특별히 큰 집을 원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소형 주택의 장점은 많다.

우선 재정적으로 여유가 생기고, 작은 부엌과 욕실은 답답한 반면 청소할 일이 줄어든다

트레일러에 집을 연결할 수 있다면 마음 내키는 곳으로 집과 함께 이동할 수도 있고, 땅을 가지고 있다면 집의 크기가 작아질수록 정원의 크기는 커진다.

아늑한 공간을 좋아한다면 그 기분을 넘치도록 충족시켜줄 수 있고, 자연보호에 조금이나마 이바지할 수 있는 것은 덤이다. 



▶ 메릴랜드에 거주하는 버나뎃의 소형 주택 16m²(약 4.8평)






▶ 오레곤에 거주하는 리나의 소형 주택 9.3m²(약 2.8평)






▶ 브리트니는 해외여행 중 소형 주택을 보고 워싱턴에 12m²(약 3.6평)의 집을 지었다.







▶ 비나는 캘리포니아에 13m²(약 3.9평)의 소형 주택을 지었다. 특히 이 집은 전기, 가스, 수도, 인터넷 등에서 완전히 자립되어 있다.





▶ 로라와 매트는 노스캐롤라이나의 산에 11m²(약 3.3평)의 소형주택을 지었다.





미국 위스콘신 주에서 개 사료를 마약으로 속여서 팔던 여성이 검거되는 희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2015년 11월, 한 제보자로부터 마약 신고가 접수되면서 사건은 시작되었다.

제보자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헤로인을 사지 않겠냐'라는 제안을 해온 여성은 현재 자신이 보호관찰을 받고 있으며 집에 있는 헤로인을 들키지 않기 위해 급매를 해야 한다는 절박한 상황을 전했다.



구체적인 제보에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경찰은 함정수사를 시작해 여성이 파는 헤로인을 구매했고 성분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어이없는 사실이 드러났다. 여성이 판 물건은 헤로인이 아니라 건식 개 사료를 곱게 빻은 가루였다. 헤로인 가루와 갈색의 개 사료가 가루 상태에서는 별 구분이 안 가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경찰은 12월 15일 이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22세의 메간 메이어(Megan Meyer)를 체포했다.

마약 거래 사실을 신고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그녀는 이미 수십 명에게 판매를 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녀에게는 마약거래의 혐의는 전혀 없지만, 규제약물을 모방한 물질을 판매와 약사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전망이다. 유죄가 결정되면 벌금 1만 달러 및 최대 6년의 징역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사진: Walter Sanders)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