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1인당 GDP 1,096$, 2014년 세계은행) 빈민가나 부족사회에서는 조혼(早婚) 풍습이 퍼져있다. 



보통은 신부가 지참금을 신랑측에 들고가지만 어린 신부라면 신랑 측이 '신부값'을 지불한다. 이 신부값은 신부가 어릴수록, 신랑과 나이차가 많이 날수록 올라간다. 가난한 가정은 복권과 같은 이 신부값의 유혹을 떨치지 못한다.



신부 측은 어린 딸을 돈을 받고 나이 많은 남자에게 시집을 보내고, 신랑 측은 신부가 어리면 어릴수록 순결하고 순종적이며 아이를 많이 나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이해관계가 서로 맞아 보이는 거래지만 여기서 어린 여성만이 오롯이 피해자가 된다.



오늘날 방글라데시 여성의 29%는 15세 이전에 결혼하고, 65%는 18세 이전에 결혼한다.

미국의 사진작가 앨리슨 조이스(Allison Joyce)가 방글라데시에 머물면서 15세 소녀와 32세 남자의 결혼식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어린이들은 고철을 주워다 팔아 하루 1달러 남짓의 용돈을 벌고 있다. 대부분의 아이들은 그 돈을 들고 PC방으로 달려가 게임을 하는데 사용한다. 


아이들이 하는 게임중에서 가장 인기있는 게임은  'GTA 바이스 시티'이며, PC방 요금은 1시간에 약 25센트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