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큰 문제없이 마무리되어가는 리우 올림픽이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손님들 입장에서의 이야기다. 리우 올림픽의 여파는 이제부터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불과 1k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빈민가 망게이라(Mangueira)가 위치해있다. 브라질 당국은 이곳을 큰 돈을 들여 정비하는 것보다는 그냥 숨겨버리는 쪽을 택했다. 어차피 도움도 되지 않는 데다가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이유다. 



리우데자네이루 인구 중 22%가 빈민가 거주민들이다.

특히 리우데자네이루 국제공항에서 도시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가난한 빈민가가 있는데 리우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리우의 가난함'을 볼 수 없도록 도로에는 소음방지 패널을 붙이고 안쪽으로 올림픽 포스터를 도배했다. 반대로 빈민가 주민들의 눈에 올림픽 포스터는 보이지 않는다. 



올림픽이 열린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이곳은 의료, 교육기관 등의 인프라가 부족하고 범죄의 온상이 되는 곳이다.



심지어 수도도 제대로 공급이 되지 않는 등 우리가 생각하는 빈민가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다. 이들은 올림픽에 참여할 경제적 여건도 되지 않고 그럴 시간과 마음도 없다. 



그나마 올림픽 덕분에 저렴한 호스텔을 열어 살림에 보탤 수 있었고, 올림픽 기간 동안 만큼은 경찰이 범죄와의 전쟁을 벌이는 통에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었다는 점이 올림픽의 혜택이었다.



고로 대부분의 주민들은 TV를 통해 올림픽을 즐긴다. 몇 걸음만 걸어가면 올림픽 경기를 눈앞에서 볼 수 있는데 런던에서 올림픽이 열릴 때나 별 차이가 없는 것이다. 



브라질 정부는 2020년까지 이곳을 새롭게 개발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했으나 그 말을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올림픽을 앞두고도 하지 않은 일을 아무도 보지 않는데 할리가 만무하다는 것이다. 


2016년 7월 10일, 트위터를 통해 영국 다이빙 대표 팀의 톰 데일리가 당혹감을 표시했다. 

그가 올린 사진은 마리아렌크 아쿠아틱센터의 사진이었는데, 녹색의 다이빙 수영장과 수구 경기가 열리는 푸른색의 수영장이 확연히 차이가 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사람들은 이것이 수영장 자체의 색상을 다르게 했기 때문이 아니냐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9일까지만 해도 두 수영장의 색상은 푸른 색상으로 동일했던 것. 

그러던 것이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 결승전부터 갑자기 녹색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소식을 접한 IOC는 수질검사 결과 전혀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사태를 진화했다. 하지만 원인도 없이 물 색깔이 변할 이유는 없다. 

한편에서는 더위로 인해 수온이 올라가고 야외 수영장인 만큼 태양광을 그대로 받아 녹조현상이 발생한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특히 다이빙 수영장은 일반 수영장보다 수온을 더 높게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이빙 수영장에서 직접 경기를 한 선수들은 냄새나 피부 알레르기 반응은 전혀 없었지만, 물은 확실히 탁해져서 평소보다 시야가 어두워졌다는 것을 문제점으로 삼았다. 
IOC 측은 현재까지도 물이 녹색으로 변한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준비과정에서부터 말이 많았던 리우 올림픽이지만 시간은 흘러 선수들은 연일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가장 우려스러웠던 문제는 화장실인데, 대회 개막 6일 전까지도 덮개가 없는 상태의 변기가 목격되기도 하였지만 개막일에 맞추어 어찌어찌 완성을 끝낸듯하다.



그런데 개막 후에는 화장실 벽에 붙어있는 문구가 선수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문제의 벽보에는 '변기안에 휴지를 넣지 마세요'라고 적혀있는데, 선수촌 숙소의 변기물이 역류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번역을 너무 정직하게 한듯..



미국농구대표로 참가한 WNBA 시카고 스카이 소속의 엘레나 델레 도네(Elena Nicole DELLE DONNE)가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미국대표팀 숙소 여자화장실에도 같은 벽보가 붙어있는듯 하다. 


변기에 휴지를 넣지 말라는 평범한 그림


하지만 추가로 이어지는 아래의 금지사항에 특이한 픽토그램이 보인다.


뭔가 좀 이상한데 ? <출처: de11edonne>



변기에 토하지 말라는 표시. 

사실 올림픽은 매력적인 젊은 남녀들이 모인 만큼 만남도 많고 파티도 많다는 것이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종목들이 하나하나 끝나게 되면 술에 취해 흥청거리는 선수들도 많아진다.

리우 선수촌 담당자들이 정원에 토하는 것보다는 변기가 낫다는걸 깨닫는 것은 얼마 걸리지 않을 것이다.



변기에 올라가서 볼일 보지 말라는 표시.

사실 이 자세는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 사이에 특효법으로 알려진 자세이다.  

예민해진 장으로 고생할 선수들에게 이것까지 금지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로 보인다.



이런 자세를 금지하는 건 의미가 없다. 사실 이 정도 자세를 취하면서 볼일을 보는 사람이 경고문을 신경 쓸 리가 없기 때문이다.



엘레나 델레 도네가 주목한 문제의 픽토그램.

그녀는 유머러스하게 '오늘은 화장실에서 낚시를 할 수 없는 걸까'라며 짜증과 아쉬움을 의미하는 이모티콘을 붙여놓았다.

하지만 50명만 모여도 특이한 사람이 하나쯤 등장하기 마련.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국가는 무려 206개국에 참가 인원만 11,000명 이상이다. 낚시까지는 아니겠지만 그중에는 어쩌면 물이 고인 양변기를 태어나서 처음 본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우리 일상에는 보편화된 수세식 화장실 문화지만, 다양한 문화가 한 곳에 모인 만큼 기본적인 화장실 사용법에도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바로 전세계가 한 도시에 모이는 올림픽의 풍경이다.


세라 페라다 위치


1944년 전쟁이 끝나가며 시작된 세계경제의 황금기는 고속성장과 더불어 물질적 풍요를 가져다 주었다. 하지만 이 성장의 원천이었던 제3세계 국가들은 식민지 지배가 끝난 후에도 여전히 남은 식민지 유산 때문에 오히려 자원공급지로 남아 풍요로운 삶에서 소외되었다.


80년대 세계최고의 부를 누리던 북미의 미국과는 대조적으로 남미 브라질 세라 페라다(Serra Pelada)의 노동자들은 마치 고대 노예를 연상케한다.


















나자레 파울리스타(Nazaré Paulista)지역의 갈라진 땅, 상파울루


현재 브라질은 85년만에 닥친 사상 최악의 가뭄으로 2014년 10월부터 몇달째 신음하고 있다.

기상 전문가들은 희망을 주고 싶은 바람과는 반대로 상황은 계속 악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제 전문가들 역시 비관적이다. 오랜 가뭄으로 인한 물부족이 경제침체의 골을 더욱 깊게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가뭄은 브라질의 경제 중심지인 상파울루, 리우데자네이루, 미나스 제라이스등에 집중되어 더욱 우려스럽다.


상파울루 주는 현재 일주일에 2일 정도만 급수를 실시하는 극단적인 제한급수를 고려 중일 정도다. 특히 불볕더위로 인해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전력난까지 겹치고 있다. 

브라질은 전력생산의 70% 정도를 수력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지붕으로부터 모은 빗물을 양동이에 채우는 주부


상파울루의 가뭄은 특히 심각해서 물을 저장하는 방법외에는 대책이 없다


바르젱(Vargem)지역의 바위에 누군가 그린 해골물고기


바르젱(Vargem)지역의 바위에 그려진 물병


최근 브라질의 거리 벽화는 가뭄을 주제로 하고 있다


저수지의 땅이 갈라지고 있다


환자가 있는 가정은 더욱 이 상황이 고통스럽다


갈라진 땅위에 버려진 물병


인공호수가 있던 곳이 완전히 말라버린 모습


하천아래에 잠겨있던 차량이 땅위로 드러났다


바닥을 드러내는 또다른 저수지


금이 가기 시작하는 저수지 주변


방목중인 가축의 폐사도 발생하고 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티주카국립공원에는 전세계 관광객들이 모여드는 사진명당이 존재한다. 

공원의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이 바위는 해발 355m의 높이를 자랑한다.

이 곳에서 사진을 찍으면 주변의 풍경과 맞물려 기가막힌 사진이 만들어지는데, 멋진 사진을 찍기 위해 무시무시한 포즈를 취하는 사람들도 등장한다.





사실 이 곳이 사진 명당인 이유는 마치 '아찔한 절벽에 있는 것처럼' 사진을 찍을 수 있어서이다.

즉, 위의 사진들은 일부만을 잘라낸 모습이고 실제 현장 사진은 아래와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