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된 라이트 플라이어


1903년 12월 17일, 라이트 형제가 라이트 플라이어(Wright Flyer)를 타고 최초의 비행에 성공한다. 동생 오빌이 기록한 12초동안 39m를 날아간 것이 인류최초의 비행이었다.

이 기록은 형 윌버가 59초동안 279m를 날며 곧바로 갱신되었다.

이후 비행기의 발전과 함께 논스톱 장거리 비행기록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독일의 구스타프 화이트헤드(Gustave Whitehead)의 '콘도르 제21호'가 라이트 형제보다 2년 앞선 1901년 8월 14일 세계최초의 비행에 성공했다는 주장이 있지만 증거자료의 부실로 인해 논란이 있다. 이날 그가 세운 기록은 3분간 250m라고 한다.


구스타프 화이트헤드와 콘도르 21호



ANT-25


소련이 1931년 생산하여 1933년 첫비행에 성공한 '투폴레프 ANT-25' 장거리 비행기는 놀라운 성능으로 여러가지 항공기록을 수립한 전설의 항공기였다.


1934년 9월, <75시간 선회비행 성공>으로 성능을 과시한 ANT-25는 1937년 6월에는 모스크바에서 북극을 통과해 캐나다 벤쿠버에 도달하는 9,375km 비행에 성공한다.


모스크바-북극-벤쿠버 노선


1937년 7월, 라이트형제가 인류최초의 비행에 성공한 이후 새로운 큰 족적이 새겨진다. 

소련의 미하일 그로모프(Mikhail Mikhaylovich Gromov)가 '모스크바-북극-미국의 샌 재신토(San Jacinto)'로 이어지는 10,148km 논스톱 비행에 성공하며 마의 1만킬로미터를 돌파한 것이다.


ANT-25와 기록을 세운 루트가 함께 그려져 있다


아래의 사진들은 1937년 7월 12일~14일에 걸쳐 논스톱 비행기록을 세운 ANT-25가 비행기의 본고장 미국 샌 재신토에 착륙해 휴식을 취하는 위풍당당한 모습이다.










조종사 미하일 그로모프(Mikhail Mikhaylovich Gromov)


조종사 미하일, 부조종사 유마세프, 항로사 다닐린이 사인을 해주는 모습


소련은 미하일 그로모프에게 영웅의 칭호를 수여했고, 그는 1937년 국제 항공 연맹(FAI)이 항공역사상 큰 기여를 한 사람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앙리 드 라보(Henri de la Vaulx)메달을 수상했다.


앙리 드 라보(Henri de la Vaulx)메달


이 비행기록은 1년만인 1938년 5월 15일, 일본인 비행사 후지타 유조(藤田雄蔵)의 코겐기(航研機)에 의해 갱신된다(11,651km). 하지만 '인류 최초 1만 km'의 상징성에 눌려 이후의 기록들은 그다지 유명하지 않다.


최근까지도 우표로 발행되는 1만km 돌파 기록


현재 논스톱 장거리 비행 세계기록은 2006년 2월 12일, 미국의 모험가 스티브 포셋이 글로벌 플라이어(GlobalFlyer)로 달성한 41,467.46 km 비행이다.


글로벌 플라이어(GlobalFlyer)


스티브 포셋의 비행 루트


미국의 갑부로 60세를 넘긴 나이에도 각종 모험을 즐기던 스티브 포셋은 2007년 9월 3일 비행기를 몰고 이륙한뒤 실종되었다. 

이후 해를 넘겨 2008년 10월에야 네바다주 사막에서 그의 소지품 일부가 발견되었으며, 추락현장에서 80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뼛조각이 그의 DNA와 일치하며 공식적으로 사망이 확인되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