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이란 최초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앞에 서 있는 젊은 여성.

이 곳은 현대 이란의 상징으로 여겨진 곳으로, 이란의 수도 테헤란 북서쪽에 있었다.


1963년, 이스파한의 주민들이 사진을 찍는 미국인 어린이들을 구경하고 있다.


1967년, 이란 부부와 12명의 아이들


1961년, 마잔다란 지방에서 결혼식을 앞둔 커플


1960년대, 이란 남부 후제스탄주에서 차도르를 입은 여성과 원피스를 입은 여성이 함께 걷고 있다.


1963년, 쉬라즈를 여행 중인 부부. 뒷쪽에 보이는 건물은 페르시아 최고의 시인으로 추앙받는 하페즈의 영묘이다.


1961년, 보루저디(Borujerd)광장의 주민들. 뒷편으로 다리우스(Daryoush)극장이 보인다.


테헤란 근교의 압 알리(Ab-Ali)리조트. 1932년 리프트가 설치된 이란 최초의 스키장이다.


1960년대, 테헤란 레이(Rey)에서 카펫을 세척하는 주민들. 


1960년대, 테헤란 레이(Rey)를 방문한 미국 관광객들이 카펫을 건조하는 언덕을 올라가보고 있다.


1960년대, 테헤란 레이(Rey)의 카펫 건조


1970년, 타흐테 잠쉬드(Takht-e Jamshid)대로. 혁명 후 탈레그하니(Taleghani)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1960년대, 파르수주의 페르세폴리스


1965년, 테헤란의 어린이들


1965년, 테헤란 미국인학교. 1953년 모하마드 모사데그 총리의 실각 후 건립되었다. 

이 학교는 1977년까지 미국을 제외하고는 세계에서 가장 큰 미국인 학교였다.


1960년대, 서부 이란 로레스탄주 Aligudarz 마을에서 수의학을 가르치고 있다.


1968년, 이스파한 보건학교의 여학생들


1965년 겨울, 테헤란 공원에서 손자와 할아버지


이슬람 문화에서 개는 그다지 환영받는 동물이 아니다.

한국이 개를 식용으로 먹던 전통이 있고 집안에서 기르는 반려견 문화가 오래되지 않아 거부감을 가진 사람들이 있는 정도인데 반해, 이슬람문화에서 개를 식용으로 먹던 문화는 없지만 종교율법상으로 환영받지 못하는 동물이다.


특히 중동의 이슬람공화국인 이란 역시 애완견문화에 대한 탄압으로 유명한데, 지난 2011년에는 개를 아파트에서 키우거나 산책을 시키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처럼 종교적으로 금지되는 애완견이지만 일부 부유층이나 애견가들은 개를 집안에서 키우는게 유행하고 있다. 허나 이 경우 눈에 띄면 안되기 때문에 완전히 집안에서만 길러야 한다. 산책을 하지 못하면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 개임을 감안하면 선택받은 애완견들도 그다지 행복한 삶은 아닌 것이다.


아픈개를 옮기는 아프사네 자린. 자원봉사자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서쪽으로 73km떨어진 곳에는 바파(Vafa)동물 보호소가 있다. 애완견 반대법안이 의회에서 발의되는 나라에 동물보호소라니 놀라운 일이다.


만약 개를 데리고 차에 타고가다가 경찰에 걸리면 개는 압수당한다. 물론 키우던 개가 발각되어도 마찬가지다. 이곳에 있는 개들은 그렇게 압수되어 버려진 케이스다. 물론 주인이 집안에서 몰래 키우다 도저히 감당하지 못하고 버린 경우도 있다.

여러가지로 애완견을 키우기 힘든 분위기지만 유기견을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를 방문하는 이들도 있다.




이란은 여느 국가와 마찬가지로 순종혈통의 개에 대한 선호도가 강하다.
개 자체를 기르기가 힘든 분위기에서 잡종견들은 입양되기가 하늘의 별따기이다.



사랑에 굶주린 개들이기에 이 보호소의 개들은 사랑을 주는 사람에게 무섭도록 집착한다.




사람이 별로 살지 않는 허허벌판에 있기에 개들을 산책시킬수가 있다. 하지만 외진곳에 있기에 이곳의 존재를 모르는 사람이 더 많다.



이란 의원 32명이 발의한 ‘애견 금지법’ 초안은 애견을 키우는 주인에게 태형이나 벌금형을 부과하고 개는 동물원이나 숲, 황야에 버리도록 되어 있다.



한달에 입양되는 개의 수는 불과 6마리 정도.
애완견에 대한 제재가 개선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이 숫자가 늘어난다고 해서 좋은 일도 아니다.






한국의 동물보호소 자원봉사자들도 대단하지만 이란에서의 분위기를 감안하면 바파 동물보호소의 자원봉사자들은 여러가지 위협과 제약속에서도 놀라운 동물사랑을 실천하는 셈이다. 



고대 화려했던 페르시아 제국을 그대로 이어온 이란이지만 수도 테헤란은 삭막하기 그지 없다.
원래 테헤란은 고대로부터의 중심지는 아니었고 근대에 들어 계획적으로 만들어진 수도이다. 이런 이유로 전통문화재가 별로 없어서이기도 하겠지만 경직된 이슬람문화와 수십년간의 경제제재는 이 도시를 더욱 음침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전사한 이들의 이름을 딴 건물들로 인해 이 도시의 별칭은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무덤'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세계의 여행가들로부터 '지구상에서 가장 멋없는 수도'라는 오명을 벗기 위함인지 테헤란시는 지난 5년동안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위한 프로젝트를 실행했다.
바로 예술가 메흐디 가디얀루(Mehdi Ghadyanloo)와 손잡고 건물 곳곳에 산뜻한 벽화를 그려넣은 것이다.















메흐디에 말에 따르면, 회색과 백색의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은 환경이 오히려 벽화를 그리기에는 최적의 환경이었다고 한다. 
벽화의 호응이 좋은지 지방정부는 이런 프로젝트를 홍보하는 위원회도 설치하는등 매우 의욕적이다.




이란 북부 마잔다란(Mazandaran)주에 괴력의 꼬마가 나타났다.

이 꼬마의 이름은 아랏 호세이니(Arat Hosseini)로 나이는 불과 2세지만 엄청난 힘과 균형감각을 자랑해 주변을 놀라게 하고 있다.


담벼락을 타는 모습


옛날 장수들의 위인전을 읽어보면 어린 시절 집채만 한 바위를 들어 올렸다느니 맨손으로 늑대를 때려잡았느니 하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아랏을 보면 그 이야기들이 허무맹랑한 것이 아님을 증명해주고 있다.



아랏의 아버지에 따르면, 태어난 지 겨우 며칠 만에 아버지의 손을 잡고 두발로 일어서는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한다. 문득 '이 아이를 평범하게 키우면 재능 낭비'라는 생각을 한 아버지는 생후 9개월부터 체조를 가르치고 있다.







현재 매일 20분 정도의 훈련을 집에서만 실시하고 있는데도 엄청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향후 본격적으로 체계적인 교육을 시작하게 되면 과연 어떤 선수로 자라날지 기대가 된다.





















1979년, 이슬람혁명이 일어나기전만 해도 이란은 중동최고의 서구화된 국가였다.

거리에는 히잡도, 차도르도 독실한 여성신도들이나 하고다니는 전통이었으며 미니 스커트가 흔히 보는 패션이었다.


특히, 아름다운 이란 여왕의 영향을 받아 젊은 여성들은 세련된 복장을 추구했다. 하지만 미니스커트를 입고 매끈한 다리를 뽐내던 여성이 하루 아침에 히잡을 쓰지 않은 이웃집 여성을 밀고하는 우스꽝스러운 시대가 도래했다.

진정한 의미에서는 혁명이라기보다는 '과거로의 회귀'가 시작된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