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9년, 이슬람혁명이 일어나기전만 해도 이란은 중동최고의 서구화된 국가였다.

거리에는 히잡도, 차도르도 독실한 여성신도들이나 하고다니는 전통이었으며 미니 스커트가 흔히 보는 패션이었다.


특히, 아름다운 이란 여왕의 영향을 받아 젊은 여성들은 세련된 복장을 추구했다. 하지만 미니스커트를 입고 매끈한 다리를 뽐내던 여성이 하루 아침에 히잡을 쓰지 않은 이웃집 여성을 밀고하는 우스꽝스러운 시대가 도래했다.

진정한 의미에서는 혁명이라기보다는 '과거로의 회귀'가 시작된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