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리아의 예술가 마우리치오 사비니(Maurizio Savini)는 지난 10여년간 분홍색 풍선껌으로 조각을 만들어왔다.

무슨 일이든지 열정을 가지고 10년을 하면 장인이 된다는 말이 있듯이 그의 풍선껌 조각은 국제예술계에서는 작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의 팬들과 비평가들은 다음 작품을 열렬히 기다리고 있을 정도.


그의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알다시피 껌은 새것 상태 그대로는 딱딱하고 붙지도 않아 조각을 하기에는 부적절하다. 

입으로 열심히 씹어줘야 잘 뭉쳐지고 칼로 자르기도 쉬워지는 것이다. 그렇다고 조각하나에 쓰이는 수만통의 껌을 씹어대다가는 이빨이 남아나지  않기에 껌조각에 사용되는 껌들은 포름알데히드같은 화학물질로 처리한뒤 재료로 사용된다.

이렇게 만든 풍선껌 조각은 대략 5만~6만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1933년 이탈리아의 알폰소 비알레띠(Alfonso Bialetti, 1888–1970)는 현대인들이 즐기는 커피를 추출하는 모카포트(Moka Pot)를 발명하였다. 이탈리아 가정에는 이 모카포트 여러 개가 꼭 갖추어져 있을 정도.



이로 인해 비알레띠 모카포트는 이탈리아를 여행하는 사람들에게는 꼭 구입해야 할 아이템으로도 여겨진다. 비알레띠 모카포트에 새겨진 로고는 콧수염 난 작은 남자(l’omino con i baffi)로 칭하는데 이는 알폰소의 아들인 레나토 비알레띠(Renato Bialetti, 1923-2016)가 넣은 것이다.(만화가 Paul Campani가 그림)



1946년 가업을 이어받은 그는 1953년, 콧수염 캐리커처를 모카포트에 새겨 넣으면서 사업을 부흥시켰으며 1986년 200억 리라의 매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후 Faema 그룹에 회사를 넘기고 은퇴한 뒤 스위스에서 살던 그는 지난 2월 11일 밤 사망했다. 



2016년 2월 17일, 레나토의 장례식이 있었다. 

카살레 코르테세로에서 열린 자신의 장례식에서 그는 모카포트에 대한 애정을 마지막으로 드러냈다. 바로 유골함으로 모카포트를 사용한 것. 





이는 레나토 비알레띠의 유언에 따라 행해진 것이었으며, 사용된 모카포트는 커피 24잔을 만들어낼 수 있는 현재 생산되는 가장 큰 규격의 포트가 사용되었다. 엄숙한 의식과 함께 진행된 장례미사 후 유골함은 관에 넣어져 영면에 들어갔다.


칼치오 스토리코 피오렌티노(Calcio Storico Fiorentino)는 우리말로 '피렌체 지방의 전통축구'라는 의미이다. 축구라는 단어만 듣고 '현대축구와 약간 규칙만 다르겠지'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어떤 방식의 경기냐라는 물음에 간단하게 답한다면 이종격투기+축구+럭비의 종합체라고 할 수 있겠다. 공을 상대방의 골에 넣는 것은 축구와 동일하지만, 럭비처럼 손을 공으로 잡는 것이 허용된다. 

수비수들은 상대를 막기 위해 어떤 수단도 사용할 수 있는데 이 모습은 이종격투기를 방불케 한다. 현재는 급소가격과 싸커킥(머리를 발로 차는 행위)등은 금지된다.



과도한 체력소모탓인지 1경기는 50분이며 각팀은 27명의 선수를 내세운다. 

이 전통축구는 매년 6월 셋째 주말에 4팀이 예선을 거쳐 산지오반니 축일에 결승전이 치러진다.
















































제노바(영어로는 제노아'Genoa'라고 한다)는 이탈리아 쪽의 리구리아해(海) 중앙에 위치하는 이탈리아 제1의 항구 도시로,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음악가 N.파가니니의 출생지로 유명하다. 제노바는 예로부터 이탈리아 북부의 중요한 항구 도시들 중의 하나였다. 

 

기원전 200년에 로마인들이 정착하였으며 1800년에는 나폴레옹 1세에 의하여 프랑스에 합방되었고, 1815년에는 사르데냐 왕국이 차지하였고, 1861년에는 이탈리아 왕국의 부분으로 병합되어 오늘에 이른다.

 

유럽 연합은 제노바를 프랑스의 릴과 함께 2004년 유럽 문화 수도(European Capital of Culture)로 선정하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