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렘 익스프레스 호


1991년 12월 15일, 이집트의 여객선 '살렘 익스프레스(MV Salem Express)'호가 암초에 부딪혀 홍해 바다에 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고 위치


1964년 프랑스에서 건조된 길이 100.29m, 폭 18.1m의 대형 여객선 살렘 익스프레스 호는 정원 960명으로, 사고 당시 승무원과 승객을 포함에 690명이 탑승해 있었다고 한다.


침몰 예상도


이집트와 사우디아라비아 측은 사망자를 470명(180명 구조)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의 메카 순례를 마치고 오는 무슬림들과 무임승차한 노동자들이 갑판에 가득 타 추정치를 훨씬 넘는 1600명이 탑승하고 있었다는 소문도 있다. 


살렘 익스프레스 호의 선미부분


이 정도면 최악의 해상사고로 유명한 '타이타닉 호'의 비극을 따라잡는 수준이지만 타이타닉이 부자들과 귀족들이 탄 호화 유람선이어서 남아있는 이야기들이 많은 반면, 살렘 익스프레스 호는 그냥 '세상에서 지워져버린 사람들'이 많다. 



현재 25년이 흘렀지만 해저 아래의 살렘 익스프레스 호의 잔해들은 여전히 부식되지 않고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남아있다. 여행가방, TV, 유모차, 자전거 등에는 당시 승객들 한 명 한 명의 영원히 풀어내지 못할 안타까운 꿈과 삶의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여행객들의 가방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패류가 잔뜩 붙어있는 자전거


공사용 손수레


트럭은 페인트가 남아있다


사용되지 못한 구명보트


다시 풀지 못한 가방들


선체내의 승용차들은 도색이 남아있다


텔레비전


National 세탁기


사우디 제다항을 떠난 여객선은 강풍으로 인해 암초에 충돌했다


갑자기 물이 선미로 들이닥치면서 손쓸새 없이 침몰했다


유모차


수많은 가방들


이곳은 이제 세계 다이버들의 놀이터가 되었다




1912년 4월 14일 오후 11시 40분, 불침선으로 불리던 타이타닉호는 빙산과 충돌한다. 

불과 2시간 40분 후인 1912년 4월 15일 새벽 2시 20분에 타이타닉호는 수면아래로 완전히 침몰했다.


타이타닉, 침몰전과 현재의 모습비교

가장 비싸게 팔린 타이타닉의 유물 

숫자와 단어로 보는 타이타닉 참사

타이타닉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