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는 소련으로부터 1991년 8월 독립한 발트 3국(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중 하나이다.

‘에스토니아의 여름 수도’ 라는 수식어로 불리는 패르누는 대표적인 휴양도시로 에스토니아 서남부와 발트 해 패르누 만 연안에 위치해 있다. 1960년대는 구소련 통치하에 있던 시절로, 바다를 끼고 있는 지리적특성답게 생선통조림 생산이 활성화되었던 모습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