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1월 첫째 화요일 호주 멜버른에서는 멜버른 컵(Melbourne Cup)으로 불리는 경마대회가 열리고 있다. 1861년부터 이어져 온 행사인 만큼 대회가 열리면 수많은 관광객과 취재진들로 북적이기 마련인데 우연히 카메라에 잡힌 여성이 순식간에 스타가 되었다.



카메라에 잡힌 여성은 솜사탕을 터프(?) 하게 먹어치우는데 그 모습이 너무나 섹시하다는 평이다. 그런 건강미 넘치는 모습과 함께 육감적인 S라인이 더욱 그녀를 매력적으로 만들어 SNS 상의 스타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익명의 솜사탕녀'로 알려졌던 그녀의 정체는 칼리 치보글로우(Karly Tsivoglou).

올해 18세로 멜버른에 거주 중인 프리랜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알려졌다.

우연히 동네 마실 나갔다가 스타가 된 칼리는 갑작스럽게 몰려드는 인터넷상의 사랑고백에 당황하고 있지만 상황을 즐기는 기색이다.


평소모습


수영복 차림


유칼립투스 나무류(Eucalyptus sp.)는  호주 남부와 태즈메이니아 섬이 원산지이다.

원산지인 만큼 이곳은 마치 거인국처럼 늘어선 유칼립투스 거인(?)들을 볼 수 있다. 



명성에 걸맞게 높이 50m를 우습게 넘기지만 땅밑을 향하고 있는 뿌리는 그 이상이라는 점에서 더욱 무시무시한 나무이다.










흔히 유칼립투스 나무로 칭하지만 유칼립투스 나무류(Eucalyptus sp.)에는 수백 종의 나무가 포함되어 있다. 그중에는 100m를 넘어선 종도 있다고 하니 충격이라고 할 만하다.

과거에는 150m를 넘는 나무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물론 공식적인 증거는 없다. 하지만 85m를 넘는 나무는 현재도 손쉽게 볼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