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근래 중국은 대기오염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오염된 공기를 조금이라도 덜 마시고자 마스크는 필수품처럼 인식되고 있는데, 그에 따라 마스크는 패션 액세서리처럼 바뀌어가고 있다.

























2015년 12월 21일, 중국 광둥성(廣東省) 남부에 위치한 심천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가 발생한 곳은 광밍신구의 류시공단지구 헝타이위 공단 부근으로, 중국정부는 산사태의 원인을 대량의 건설 잔해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번 산사태로 최초 91명이(남성 59명, 여성 32명)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으나 구조 상황에 따라 지금은 81명으로 감소한 상태이다.

하지만 일가족이 전부 실종된 상황 등 구체적인 실종자 파악이 완전히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여서 피해 숫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 900명이 체육관 등으로 대피한 상태이며 소방대원 2,000명이 투입되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는데 피해 면적은 무려 축구장 약 50개면에 해당하는 38만㎡에 달한다.

이 때문에 170대의 굴착기와 중장비가 동원되었음에도 작업은 더딘 형편이며 비까지 내려 진흙으로 변한 바닥 때문에 이동조차 쉽지 않은 형편이다.






























한편, 산사태의 주범인 대량의 건설 잔해는 불법투기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심천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몇 년 동안 공단 인근에 건축물 쓰레기가 계속해서 쌓여왔고 주민들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대규모 사고로 이어진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중국 남부 푸젠 성 천주시(泉州市)의 폐공장 굴뚝에서 자라는 나무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나무는 말 그대로 높이 30미터에 달하는 굴뚝의 안쪽에서 자라고 있으며, 굴뚝 꼭대기 밖으로 우거진 무성한 잎을 뽐내 마치 꽃병에 담긴 꽃의 모습을 연상시키고 있다.


근처에 거주하는 주민에 따르면, 이 공장은 1958년에 지어진 국영 설탕공장이었다고 한다.
붉은 벽돌로 만들어진 굴뚝은 사탕수수에서 설탕을 정제하는 공정을 위해 사용되는 시설이었지만, 1980년대 후반에 조업을 정지한 이후 방치되고 있었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굴뚝의 꼭대기에 푸른 나뭇가지가 우거졌다. 그리고 주민들은 이 모습을 '굴뚝 모자'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굴뚝에서 자라고 있는 나무는 용수 나무로 알려졌는데 이 나무는 대단한 생명력을 가진 것으로 유명해 건축물이나 바위의 틈새에서도 자라날 수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새의 배설물에 의해 나무의 씨앗이 옮겨졌고 발아한 다음 태양의 빛을 받아 이렇게 자라난 것으로 추측된다. 빗물 이외에는 물도 공급받지 않음에도 이렇게 자라난 것은 놀라운 일이며, 특히 마을이 가뭄에 시달릴 때에도 이 나무는 푸른 잎을 늘어뜨린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에서 미국 드라마 브레이킹 배드(Breaking Bad)를 연상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브레이킹 배드는 고등학교 화학교사인 월터 화이트가 마약을 제조하는 이중생활을 하는 모습을 그려낸 드라마로 인기리에 종영되었다.



2015년 3월, 중국 광시 좡족 자치구의 허츠 시에서 3명의 마약상이 체포되었다. 이들에게서 정보를 캐낸 중국 공안은 반년간 추적 끝에 지난 9월, 마약을 제조하는 난닝의 아파트를 급습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마약 제조책은 2012년 퇴직한 35세의 중학교 화학교사 출신 루모우(陆某)였다. 자신의 지식을 활용하여 마약을 만들어 중독된 그는 다음 단계로 이를 판매하기까지 한 것이다.


체포된 루모우


아파트에는 32킬로그램에 달하는 필로폰이 있어 충격을 주었는데 현장을 덮친 공안에 따르면 자신의 인생에서 본 가장 큰 마약 시설이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찌나 은밀하게 진행되었는지 옆집에서도 이곳이 마약이 생산되는 곳임을 전혀 알지 못하고 있었다고 한다.






중국은 알다시피 마약에 관해 여타 국가보다 엄격한 형이 주어진다. 죄질에 따라 사형까지도 주어지는데 이 화학교사의 경우 마약을 직접 제조까지 하였으므로 사형이 확실시되고 있다.




중국 베이징은 대기오염으로 유명한 곳이지만 최근에는 황색경보가 발생할 정도로 그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에서도 큰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PM2.5) 농도의 경우, 베이징 도심에서 1m3 당 228 마이크로 그램을 나타내고 있다. 



WHO의 기준치는 25마이크로 그램, 한국은 50마이크로 그램인 것을 감안해보면 그 수치가 얼마나 위험한지 알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가 10마이크로 그램 증가하면 조기사망률이 0.3%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베이징은 안개가 낀 것처럼 시야도 나빠진 상태이고 마스크를 낀 시민들도 늘었지만 늘 있던 일상이라서인지 이 상황에도 아침에는 태극권을 즐기는 시민들이 많다.



문제는 이들 상당수가 마스크를 하고 운동을 하고 있다는 것인데, 그럴 거면 차라리 운동을 쉬는 것이 맞지 않나 싶다. 결국 건강을 위한 운동이 아닌 중국인들의 태극권을 끔찍이 사랑하는 모습이라고 이해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봉춤(폴 댄스)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아름다운 여성이 섹시한 몸짓으로 선보이는 퍼포먼스가 떠오른다. 하지만 중국에서 66세의 나이를 무색하게 만드는 봉춤꾼이 나타났다.



화제의 주인공은 중국 쓰촨성 청두시의 장 시다(Zhang Xida)라는 66세의 남성. 그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스포츠 브라와 핫팬츠를 입고 오늘도 봉춤에 여념이 없다.


아..어르신


장 씨의 봉춤 경력은 2년에 불과하다. 그는 봉춤을 추는 여성을 보고 한눈에 반했고, 그녀와 함께 하기 위해 봉춤을 배우게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짝사랑하는 여성보다 어느덧 봉춤을 더 사랑하게 된 것. 뒤늦게나마 자신의 재능을 찾아낸 것에 박수를 보내면서도 조금만 더 빨랐다면 하는 안타까운 마음도 든다.


그는 진심이다




유머나 비꼬는 이야기로 받아들이던 사람들도 장 씨가 봉춤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면 사진 밖으로 진심이 전해져와 숙연함에 빠져들 정도로 그의 봉춤은 살아있다.



사실 아주 피곤할 때는 씻는 것조차 귀찮아질 때가 있다.

이런 귀차니즘을 해소할 '자동 모발 세척기'라는 듣도보도 못한 발명품이 중국에서 발표되었다.


실험대상으로 나선 발명자의 아버지


이 획기적인 자동 모발 세척기는 샴푸는 물론이고, 건조까지 자동으로 마무리해준다.

발명자는 38세의 첸이라는 사람으로, 자신의 할머니가 중풍을 앓고 있어 이 기계를 개발했다고 한다. 


홈메이드라 조잡한건 사실이다.


첸에 따르면, 이 세척기는 오토바이 헬멧과 물탱크를 조잡하게 이어붙인 모습이지만 온수도 정상적으로 나오고 헹굼도 확실하게 되는등 성능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한다.

특히 앉아서 단 5분이면 깔끔하게 머리를 감을 수 있다. 


헬멧내부의 모습을 설명하는 첸


온수와 시간을 설정하는 제어판


발명에는 무려 16년이라는 세월이 걸렸으며, 18개의 헬멧이 박살이 났다.

할머니를 위해 개발했지만 안타깝게도 할머니는 지금 돌아가셨다고 한다. 하지만 첸은 이 기계가 몸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두부 한 모에 8톤. 대륙의 스케일은 확실히 다르다.

2015년 9월 15일, 중국 안후이 두부 문화 축제 행사장에 등장한 두부의 크기이다. 



이 두부는 가로 3.62m, 세로 3.64m에 높이는 40cm로 50명이 달라붙어 7시간 만에 완성했다.

보통의 두부가 350그램이니 이 두부는 무려 2만 2857모의 두부와 맞먹는다고 할 수 있다.


잘라낸 두부도 상당히 크다.



이 대형 두부는 작게 잘라 행사에 참가한 관광객들에게 나누어졌다. 

더운 날씨에 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중간중간 얼음이 놓여 있지만, 아무래도 실온에 장시간 노출된 상태여서 맛은 없을 것으로 추측된다.


+ Recent posts